대웅제약, 손발톱무좀 약 라인업 강화…'주플리에' 8㎖ 출시

경제적 약가 책정…4㎖와 함께 용량 선택 가능
"경쟁력 있는 가격 기반 손발톱무좀 약 시장 확대할 것"

대웅제약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플리에 외용액'.(대웅제약 제공)/뉴스1 ⓒ News1
대웅제약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플리에 외용액'.(대웅제약 제공)/뉴스1 ⓒ News1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대웅제약은 손발톱진균증(손발톱무좀) 치료제 ‘주플리에 외용액 8㎖’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오리지널 품목은 일본 카켄제약이 개발하고, 동아에스티가 2017년 국내 출시한 '주블리아 외용액'(성분 에피나코나졸)이다.

손발톱무좀은 꾸준히 치료해야 하는 질환 중 하나다. 통상 손톱은 6개월, 발톱은 12개월 이상 치료 기간이 필요하다. 대웅제약이 이번에 출시한 고용량 버전 주플리에 8㎖는 한 병으로 기존 용량 대비 치료할 수 있는 기간이 길어 치료 중단율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4㎖ 두 병 대비 저렴하고 경제적인 약가를 통해 의료진과 환자는 상황에 맞는 적절한 용량 선택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대웅제약은 지난 2월 주플리에 허가를 경쟁사 최초로 받아 우선판매품목허가권(우판권)을 획득하고 4월 '주플리에 4㎖'를 출시했다.

에피나코나졸이 주성분인 주플리에는 △손발톱 사포질 없이 사용 가능한 높은 투과율 △국소작용을 통한 우수한 내약성 △용기와 브러쉬 일체형 용기를 통한 편리한 사용성 등이 강점이다. 주성분인 에피나코나졸은 대한의진균학회 조갑진균증 진료지침 등 국내외 가이드라인에 따라 손발톱무좀 1차 치료제로 권고되고 있다.

주플리에는 용기에 부착된 브러쉬에 적정량의 약액만이 나오는 특허기술을 적용했다. 약액 누출과 증발을 방지할 수 있어 보관에 용이하다. 사용 시 약액이 과다하게 흘러나오는 것을 막아줌으로써 피부에 닿아 생기는 붉어짐, 발진 등의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높은 투과율로 매니큐어 위에 바르는 것도 가능하다.

주플리에는 피부사상균에 의한 손발톱무좀 치료에 사용 가능한 전문의약품이다. 감염된 손발톱에 발라서 사용하는 국소도포제 제형이다. 손발톱무좀은 곰팡이의 일종인 피부사상균이나 이외의 사상균 등이 손발톱에 전염돼 감염의 일종인 '진균증'(곰팡이)을 일으켜 발생한다. 주성분인 에피나코나졸은 진균 세포를 사멸시키는 항진균 효과를 가지고 있다.

대웅제약은 주플리에 허가 과정에서 난이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손톱 투과도 시험을 통과하며 탁월한 효과성을 입증했다. 손톱 투과도 시험은 외용액제의 임상시험을 대체하는 시험이다. 주플리에는 실제 손톱을 가지고 해당 시험에서 대조약과의 동등성 확보에 성공했다. 대조약의 용기 특허도 회피해 용기에 부착된 일체형 브러쉬로 약물을 도포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장기간 사용에도 브러쉬가 손상되지 않고 오래 유지될 수 있도록 내구성과 편의성을 향상했다.

박은경 대웅제약 ETC마케팅본부장은 "국내 무좀 치료제 시장은 약 3300억 원 규모에 이른다. 경구제는 간 독성이나 소화기계 부작용, 약물상호작용 관련 우려가 있지만 국소도포제는 부작용 우려가 낮아 시장 잠재력이 큰 제형"이라며 "대웅제약은 주플리에의 우수한 품질, 안정적인 공급, 경쟁력 있는 약가를 바탕으로 손발톱무좀 치료제 시장에서 환자들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전체 시장 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