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바이오로직스, '1.3조 규모' 이중항체 신약후보 기술이전

미국 네비게이터 메디신과 계약 체결…선급금 280억 수준
OX40L·TNF 동시 타깃 이중항체 등 이전…미국 1상 진행 중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아이엠바이오로직스는 17일 미국 네비게이터 메디신(Navigator Medicines)에 임상 1상 단계의 이중항체 기반 자가면역질환 신약 후보물질 'IMB-101'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IMB-101은 아이엠바이오로직스의 선도 파이프라인으로 OX40L와 TNF를 동시에 타깃하는 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이다. 미국에서 임상 1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단회투여하는 임상 1a와 환자에게 반복투여하는 임상 1b 등 하이브리드 형태로 디자인됐다. 안전성, 내약성, 약동학 및 약력학적 특성 등을 평가할 예정이다.

IMB-101 임상 1a상 투약은 조만간 완료될 예정이다. 하반기부터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 1b시험을 착수할 예정이다. 작용기전 특성상 다양한 자가면역 질환 치료제로 적응증 확장이 가능한 계열내최고(Best-in-class) 신약으로 개발되고 있다. 아이엠바이오로직스의 OX40L 만을 타깃하는 단일항체 파이프라인인 'IMB-102' 또한 이번 계약에 포함됐다.

계약에 따르면 기술이전 대상 권리 지역은 아시아가 제외된 글로벌(일본 포함)이다.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2000만 달러(약 280억 원)다. 개발 및 상업화 단계에 따른 기술료(마일스톤)로 최대 9억 2475만 달러(약 1조 3000억 원)를 지급받을 수 있다. 연간 순 매출에 따른 로열티는 최대 두 자리수 비율로 수령할 수 있다. 제3자 기술이전이 발생하면 개발 단계별로 정해진 비율에 따라 별도로 수익을 배분받을 수 있다.

아이엠바이오로직스는 2020년 8월에 설립된 항체 신약 연구개발(R&D) 바이오기업이다. 지난해 시리즈B를 통해 200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기술이전은 설립 후 3년여 만에 이뤄졌다.

네비게이터 메디신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미국 바이오기업으로 미국 대형 벤처캐피탈(VC)인 RA 캐피탈 매니지먼트의 포트폴리오 회사다. IMB-101과 IMB-102 기술도입과 R&D를 통해 OX40-OX40L 시그널 저해제에 집중하는 회사로 성장할 계획이다.

하경식 아이엠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자가면역질환 분야에서 네비게이터 메디신의 역량과 경험을 신뢰하며, 향후 그들과 긴밀히 협력해서 IMB-101과 IMB-102을 성공적으로 시장에 출시하고 환자들의 삶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한 최대치의 목표를 설정하고 항상 목표를 달성하는 일 잘하고 약속을 지키는 회사로 시장의 신뢰를 받게끔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테판 토마스 네비게이터 메디신 대표는 "우수한 개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최고 수준의 OX40L 타겟팅 항체의약품을 개발중인 아이엠바이오로직스와 이번 파트너십을 시작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IMB-101과 IMB-102를 지속적으로 개발해서, 이러한 약물들이 있어야 하는 환자들에게 신속하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j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