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슈티컬, 두뇌 건강 케어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 출시

플라즈마로겐·포스파티딜콜린·아스타잔틴·DHA 등 함유
"건강한 뇌 위한 추가 핵심 성분 함께 담아…기능성 입증 지속"

라이프슈티컬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 제품.(라이프슈티컬 제공)/뉴스1 ⓒ News1
라이프슈티컬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 제품.(라이프슈티컬 제공)/뉴스1 ⓒ News1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라이프시맨틱스의 자회사 라이프슈티컬은 플라즈마로겐을 비롯해 뇌 영양을 위한 핵심 성분 4종을 함유한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는 플라즈마로겐이 주원료인 제품이다. 프리미엄 등급의 플라즈마로겐이 2㎎ 함유됐다. 두뇌 구성 물질인 포스파티딜콜린, EPA&DHA와 두뇌 기능 관련 연구로 잘 알려진 아스타잔틴을 담고 있다.

라이프슈티컬 관계자는 "뇌 세포막을 구성하는 주요 물질인 플라즈마로겐은 신경을 자극해 뇌의 활동량을 높여주고 기능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면서 "인지 기억력 개선은 물론, 알츠하이머병의 주요 원인인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축적을 막고 분해를 촉진해 질환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플라즈마로겐은 65세 이후 체내 합성 및 총량이 약 40%까지 감소한다. 치매환자의 경우 최대 60% 가까이 줄어들어 영양제 등을 통한 보충이 필요하지만 관련 제품이 없어 섭취가 어려웠다.

라이프슈티컬은 증가하고 있는 고령 인구의 뇌 영양을 위한 제품 개발에 집중해 온 끝에 플라즈마로겐의 효과적인 섭취가 가능한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를 선보이게 됐다. 품질 확보를 위해 을지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박사가 성분 배합에 참여했다. 뇌 구성성분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되는 물질이 포함된 핵심 원료들을 최적의 비율로 개발했다.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에는 청정 지역으로 꼽히는 뉴질랜드 남섬의 초록입홍합과 남극해의 크릴에서 추출한 플라즈마로겐만 사용됐다. 안전성 확인을 위해 진행된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의 공인시험 결과 방사능(감마선) 등 유해물질 불검출 판정을 받았다.

위산과 같이 pH농도가 낮은 환경에서 완전히 파괴되는 플라즈마로겐의 특징을 고려해 장까지 도달해 흡수될 수 있도록 특허받은 장용성 캡슐을 적용하여 제품 완성도를 높였다.

이병주 라이프슈티컬 대표는 "이번 신제품은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 생활을 위한 라이프슈티컬의 전문 브랜드 실버불렛의 첫 번째 결실"이라면서 "고령화와 함께 치매 환자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뇌 건강을 지켜주는 다양한 제품 개발을 통해 밝고 선명한 노후 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