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일부터 전국민 대상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 제공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 시작
올 하반기 8만명→2027년 50만명 목표

2024년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 공익 캠페인 화면. (복지부 제공)
2024년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 공익 캠페인 화면. (복지부 제공)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보건복지부는 다음달 1일부터 우울·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이 있는 국민에게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2024년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2022년 5월부터 19~34세 청년층을 대상으로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이 시행되고 있으나 우울·불안 등 정신건강 문제가 심각한 상황을 고려해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상담서비스가 제공된다.

복지부는 올해 하반기는 8만 명으로 시작하여 2027년에는 전국민의 1%인 50만 명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지원 대상은 △정신건강복지센터, 대학교상담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Wee센터·Wee클래스 등에서 심리상담이 필요하다고 의뢰서를 발급받은 경우 △정신의료기관 등에서 심리상담이 필요하다고 진단서 또는 소견서를 발급받은 경우 △동네의원 마음건강돌봄 연계 시범사업을 통해 의뢰된 경우 △자립준비청년 및 보호연장아동 등이다.

심리상담 서비스는 국가자격인 정신건강전문요원 1·2급, 청소년상담사 1·2급, 전문상담교사 1·2급, 임상심리사 1급 자격 소지자와 민간자격인 임상심리전문가(한국심리학회), 상담심리사 1·2급(한국상담심리학회/한국심리학회), 전문상담사 1·2급(한국상담학회) 자격을 소지한 전문가가 제공한다.

서비스 유형은 제공인력의 전문성과 역량에 따라 1급과 2급 유형으로 구분된다.

서비스 가격은 1회 기준 1급 유형은 8만 원, 2급 유형은 7만 원이며 본인부담금은 소득수준에 따라 0∼30% 차등 부과된다. 다만 자립준비청년 및 보호연장아동은 본인부담금이 면제된다.

심리상담 서비스를 신청하고자 하는 경우 정신건강복지센터·대학교상담센터·청소년상담복지센터·Wee센터·Wee클래스·정신의료기관 등에서 발급한 의뢰서, 국가 일반건강검진 결과통보서 등 대상자별 구비서류를 갖추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서비스 유형을 선택하고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군·구 보건소에서 지원 대상자로 결정·통지되면 1대1 대면으로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1회당 최소 50분 이상, 총 8회 제공받을 수 있는 바우처가 신청 10일 이내에 발급된다.

지원 대상자는 거주지와 상관없이 이용이 편리한 서비스 제공기관을 선택하여 심리상담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본인부담금 납부 및 바우처 결제는 심리상담을 받은 후 하면 된다. 서비스는 바우처 발급일로부터 120일 이내에 받으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부 누리집에 게시된 '2024년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 안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ssunhu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