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 교수들 '셧다운' 돌입할까…오늘 '투표 결과' 공개

'집단 휴진' 결의할 경우 중증·응급 제외한 모든 진료 수술 중단
다른 병원까지 확산 가능성…"압도적 찬성 아니면 유야무야" 전망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긴급 전체 교수 총회에 교수들이 참석해 방재승 전 서울의대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의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긴급 전체 교수 총회에 교수들이 참석해 방재승 전 서울의대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의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들이 전체 휴진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 결과가 6일 공개된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12시까지 전체 교수들을 대상으로 전체 휴진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진행한 뒤, 오후 6시쯤 결과를 발표한다.

앞서 비대위는 지난 4일 교수 총회를 열고 하루 동안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으나 같은 날 오후 정부가 전공의들의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철회하는 방안을 발표하기로 하면서 투표 기간을 연장했다.

하지만 정부의 발표 후 교수들의 여론은 더욱 좋지 않은 쪽으로 흘러가는 분위기다.

비대위 관계자는 "전공의들에 대한 사과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복귀 전공의와 미복귀 전공의들을 갈라치기했다. 행정처분도 유예했을 뿐 여전히 유효하다. 향후 집단행동을 했을 때 행정처분 절차를 재개하겠다는 협박을 한 것"이라며 "이렇게 된 이상 우리도 더이상 물러설 수는 없다는 생각들이 크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번 집단 휴진의 경우 중증·응급의 경우를 제외한 모든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시기와 기간 등은 투표를 통해 결정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서울의대 비대위의 집단 휴진을 결정은 다른 의과대학으로까지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

이미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앞서 의대 증원이 확정될 경우 일주일 집단 휴진을 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었지만 환자들의 피해를 고려해 "전공의들에게 위해가 가해진다면 행동하겠다"며 계획을 철회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투표 결과 찬성 표가 압도적으로 많지 않은 경우 집단 행동은 유야무야 될 가능성도 높다.

또 다른 서울의대 교수는 "앞에 나선 정의로운 교수들이 아닌 이상 사실 딱히 관심도 없는 게 사실"이라며 "전공의들은 안 올 것이고 이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다"고 말했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이제는 집단 휴진을 통해 주장할 명확한 내용도 없고 국민들로부터 호응도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내가 알고 있는 지식층, 기득권층은 단합해서 장기적으로 투쟁하는 성향이 아니다. 지금까지 하루씩 쉬겠다고 했을 때도 참여율이 저조하지 않았느냐. 그게 단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sssunhu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