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교수 대표 "전공의 사직서 수리, 환자 진료 포기한다는 의미"

전의비 위원장 "정부가 국가의료체계 망가뜨리기로 작정"
"총파업 투표 결과 만약 가결되면 그 결정에 따를 것"

최창민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울산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진료 재조정 등을 논의한 온라인 총회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5.2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최창민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울산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진료 재조정 등을 논의한 온라인 총회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5.2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정부가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수리하는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위원장이 "정부가 국가 의료 체계를 완전히 망가뜨리겠다고 작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창민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비대위원장은 4일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전공의 사직서 수리는 정부가 거의 환자 진료를 포기하겠다는 그런 의미"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어 "사직서 수리는 대학병원장이 하기로 돼 있다"며 "대학병원장이 사직서 수리할지 말지를 결정하고 수리하게 될 텐데 행정 처분은 그대로 가지고 있고 병원이 알아서 고용해서 버텨라 그런 의미로밖에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갑자기 근거도 없는 2000명을 계속 주장하고 어떻게든 올해 내에는 해결해야, 어떻게든 주장하고 있는 걸 뽑아야 된다는 것 때문에 모든 것들을 다 엉망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최 위원장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며 "최대한 바로잡을 수 있는 행동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또 이날부터 시작된 대한의사협회 총파업 투표와 관련해 "가결이 되면 어떻게 되는 거냐"는 질문에는 "실제로 교수들도 의협 회원이기 때문에 투표를 해보고 만약에 가결이 되면 그 결정에 따라 행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또 의협의 총파업 투표가 당초 이날부터라고 알려진 것과는 달리 다음날 전국 의과대학 교수협의회(전의교협), 대한의학회, 의협 등과의 회의에서 투표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의협 관계자는 "소통 오류"라고 일축했다.

의협 관계자는 "원래 늘 하던 방식대로 안 하고 중복 투표 불가능한 온라인 투표 시스템을 활용하려다 보니 평소보다 늦었는데 지금 곧 시행할 예정"이라며 "최 위원장과는 소통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의협은 예정대로 이날부터 7일까지 총파업 투표를 실시한 후 오는 9일 전국 대표자 회의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다.

sssunhu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