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복귀하라 '85.6%'…의사 집단행동 지지 '12.0%'

보건의료노조, 국민 1000명 대상 설문조사
공공병원, 지역의사제, 공공의대 도입 약 80% 찬성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5.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5.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국민 10명 중 8명은 전공의와 의대 교수들이 의대 증원에 반대하며 벌이는 집단행동을 멈춰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지난달 28~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85.6%가 “의대 증원에 반대해 진료 거부, 집단 사직, 휴진 등 집단행동을 하는 전공의와 의대 교수들이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환자 곁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답했다. 의사들의 집단행동을 지지한다는 답변은 12.0% 였다.

의료계가 의대 정원 2000명 증원·배분 결정의 효력을 멈춰달라며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의 항고심에서 법원이 지난달 16일 각하·기각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서는 70.4%가 “잘 한 판결”이라는 답을 내놨다.

'법원의 판결에도 의대 증원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사 단체들의 입장'에 대해선 65.3%가 "정부 계획대로 의대 증원을 추진해야 한다"고 답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대 증원 확정을 한국의료 사망선고라고 규정한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주장과 극명한 온도 차를 보이는 결과”라며 “국민들은 의사단체들에 극도의 저항감과 피로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의사단체들은 무엇이 국민의 뜻인지 분명히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응답자 대부분은 전공의 이탈의 직격탄을 맞은 수련병원이나 의료 공백을 메우는데 헌신한 공공병원을 지원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수련병원의 필수·중증·응급의료 공백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수련병원을 지원해야 한다'에 82.2%가 찬성했다. '공공병원의 지원여부'에는 응답자 85.9%가 "공공병원의 기능이 회복되고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지역의사제 도입에 대해서는 국민 85.3%가 찬성했다. 공공의대 설립에 대해서는 81.7%가 지지했다. 지역의사제와 공공의대는 의대생이 졸업 후 특정 지역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것이다.

응답자들은 무분별한 개원이나 병상 증축을 통제하는 정책에 대해서도 높은 지지를 보였다. 응답자 중 62.0%는 무분별한 개원 통제 정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응답자의 86.5%는 “의사단체들이 의대 증원과 관계 없이 의료개혁을 위한 대화에 참여해야 한다”고 했고, 11.2%만 “대화를 거부하는 의사단체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국민들은 의대증원에 찬성하는 국민여론을 외면하면서 100일 넘게 진료거부 사태를 장기화하고 있는 의사단체에 극도의 저항감가 피로도를 보이고 있고, 의사에 대한 불신과 분노는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대 증원이 확정되자 촛불집회를 열어 한국의료 사망을 선고하고 6월부터 더 큰 싸움을 시작하겠다고 예고한 의협의 태도는 이러한 국민 여론에 정면으로 역행한다"며 "의사단체들은 더 이상 의대 증원 백지화를 내세워 의료개혁을 위한 대화를 거부하지 말고, 대화에 참여하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rn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