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식중독 대비 안전점검 강화"…식약처 '식품안전대책' 발표

관계부처 합동 식중독 예방 관리 및 대응체계 강화

식품의약품안전처. ⓒ News1
식품의약품안전처. ⓒ News1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정부가 여름철 식중독 환자 발생에 대비해 위생점검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0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40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여름철 민생 및 생활안전 대책'의 일환으로 '여름철 식품안전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촌진흥청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식중독 예방관리와 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는 이를 통해 △음식점, 집단급식소 등 식중독 발생 우려 분야 사전 집중관리 △농식품부, 해수부와 농·수산물 안전 관련 공동 조사 등 협력체계 구축 △범정부 식중독 예방대책 추진 및 맞춤형 교육·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먼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에 대비해 배달음식점 및 해수욕장, 물놀이 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내 식품취급시설 등의 위생점검을 강화한다.

또한 식용얼음, 닭고기 등 여름철 다소비 식품 및 농·축·수산물에 대한 수거·검사를 실시하고 지역축제‧행사 시 지자체가 위생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식중독 예방 가이드'를 제작‧배포한다.

주요 식중독 발생 장소인 음식점, 학교·어린이집 등 집단급식소에 대한 위생관리 강화를 위해 식재료 보관기준 준수, 소비기한 경과 제품 사용 여부 등도 집중 점검한다.

아울러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살모넬라 식중독 예방을 위해 달걀 취급업체 위생점검과 유통 중인 달걀의 수거·검사를 강화하고, 위생적인 식용란 생산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식용란 세척 솔의 세척·소독 방법 및 주기, 소독제 종류 등 위생관리 요령을 마련해 제공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또 식중독 발생 시 신속한 현장 역학조사와 원인 규명으로 식중독 재발 방지를 위해 지자체 등과 긴밀히 협력할 방침이다. 농·수산물 안전 이슈가 발생할 경우엔 농식품부, 해수부 등과 공동 조사를 실시한다.

식중독 발생 시 동일 식재료를 납품받은 집단급식소 외에도 발생시설 인근 어린이집까지 식중독 발생 사실을 알 수 있도록 식중독 조기경보시스템도 확대·운영한다.

식약처는 더불어 효과적인 식중독 예방관리를 위해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관련협회 등 34개 기관이 참여하는 범정부 식중독 대책협의기구를 운영할 계획이다.

식중독균 17종 및 노로바이러스를 4시간 안에 동시 검사할 수 있는 신규 신속 검사법을 활용해 국제·지역행사 등에서 현장검사도 강화한다.

또한 조리종사자 및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수칙 실천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맞춤형 교육·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다.

sssunhu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