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세포 집중 타깃…연세암병원, 췌장암·간암에도 '중입자 치료'

환자 2명 중입자 치료 시작…부작용 줄이고 치료 효과 높여

금웅섭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오른쪽)와 의료진이 장비를 조정하고 있는 모습. (병원 제공)
금웅섭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오른쪽)와 의료진이 장비를 조정하고 있는 모습. (병원 제공)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치료가 힘든 '공포의 암' 췌장암, 간암 치료에 중입자 치료가 시작됐다.

연세암병원은 28일 췌장암 3기 환자 김 모 씨(47)가 회전형 중입자 치료를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김 씨는 주 4회씩 3주간 총 12회 치료를 진행한다.

김 씨와 함께 간암 3기인 이 모 씨(73)도 중입자 치료를 시작했다. 이 씨는 총 4회, 일주일이면 치료가 끝난다.

중입자 치료는 정상 세포는 피하고 암세포에만 고선량 방사선을 집중 타깃하는 방식으로 부작용은 줄이되 치료 효과는 높인 치료법이다. 필요시 항암치료 등 기존 치료와 함께 사용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특히 췌장암, 간암처럼 발견이 늦어 병기가 진행된 채로 진단돼 수술이 어려운 경우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항암치료 등으로 암 크기를 줄인 뒤 중입자 치료를 이어간다.

김 씨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김 씨는 2021년 췌장암 3기 진단을 받고 수술이 불가한 상태로 연세암병원에서 항암약물치료를 시작했다.

진단 당시 종양이 복부 혈관을 둘러싸고 있어 24차례 항암약물치료를 시행했으나 암이 더 진행됐다. 이어 스텐트를 삽입해 황달 증상을 조절한 뒤 약제를 바꿔 항암약물치료를 지속하던 중 중입자 치료를 결정했다.

췌장암의 5년 생존율은 10%에 불과하지만 일본 방사선의학 종합연구소(QST)에 따르면 병기가 진행돼 수술이 불가한 췌장암 환자의 경우 항암제와 중입자치료를 병행했을 때 2년 국소제어율이 80%까지 향상됐다는 결과가 있다.

국소제어율은 치료받은 부위에서 암이 재발하지 않는 확률로 특정 부위(국소)를 타깃하는 중입자 치료에 있어 치료 성적을 알 수 있는 주요 지표다.

중입자 치료 후 2년 생존율이 56%라는 성적도 나오고 있어 우수한 치료 효과가 입증됐다.

이 씨의 경우 2022년 간암 3기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았지만 2023년 재발했다. 이후 수술을 한 번 더 받고 항암치료를 진행했으나 2024년 다시 재발했다는 소견을 듣고 면역항암제를 복용하던 중 중입자 치료를 받기 위해 연세암병원을 찾았다.

일본 군마대학병원에서 중입자 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의 2년 국소제어율은 92.3%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QST의 임상연구에서는 5년 국소제어율 81%를 기록했다. 특히 종양의 크기가 4cm 이상으로 큰 경우에도 2년 국소제어율이 86.7%였고, 2년 생존율은 68.3%로 높았다.

연세암병원은 고정형치료기 1대와 회전형치료기 2대를 보유하고 있다.

치료기는 탄소입자의 조사 각도에 따라 두 종류로 나뉜다. 수평으로 고정된 각도에서 조사하는 고정형치료기는 좌측과 우측에서 입자선을 조사하기에 적절한 전립선암을 대상으로 한다.

장기가 호흡과 중력에 따라 움직이고 주변에 다른 장기가 있어 다양한 각도로 조사해야 하는 췌장암, 간암, 폐암 등에는 회전형 치료기를 사용한다.

금웅섭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는 "췌장암과 간암은 주변에 정상 장기가 많고 발견이 늦는 경우가 잦아 수술이 어려운 상황이 많지만 중입자 치료는 이때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기존의 항암치료와 새로운 중입자치료의 조화를 잘 이뤄서 최고의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sssunhu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