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화하자면서 뒤로는 압수수색…명백한 보복행위이자 정치탄압"

경찰 강제수사에 임현택 의협 회장 당선인 측 강력 반발

경찰 수사관들이 26일 서울 마포구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서울경찰청 공공범죄수사대는 의사 집단행동 수사와 관련해 이날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 당선인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2024.4.2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경찰 수사관들이 26일 서울 마포구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서울경찰청 공공범죄수사대는 의사 집단행동 수사와 관련해 이날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 당선인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2024.4.2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경찰에 추가 압수수색을 당한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 당선인 측이 "분명한 의도가 있어 보인다"며 "정부가 의료계에 대화를 요구한다고 연일 브리핑을 하면서 뒤로는 압수수색을 자행하는 것은 매우 치졸한 행위"라고 정부를 강력 비판했다.

26일 의협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께 임 회장 당선인에 대한 긴급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1차 압수수색 당시 압수한 휴대전화가 예전에 사용한 전화기여서 추가 물증 확보를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의료법상 업무개시명령 위반, 업무방해 교사·방조 등 혐의로 임 차기 회장을 고발한 바 있다.

이에 의협 인수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명백한 보복행위이자 정치탄압"이라며 "5월 임기 시작을 며칠 앞둔 당선인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은 분명한 의도가 있어 보인다. 대화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이렇게 태도를 취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며칠 전 들은 바 없는 대통령실의 5+4 협의체 제안 소동에 이은 의료개혁특별위원회 참여 거부와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 경질 없이는 대화 없다는 의료계의 기조, 의대생 수사 중지 촉구 등 최근 당선인의 행보 이후 갑작스러운 추가 압수수색이 지나치게 의도적으로 여겨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국민들 앞에서 의료계와 진정으로 대화를 원한다고 하면서 정작 의사들의 유일한 법정단체인 대한의사협회의 회장 당선인을 임기 시작을 불과 며칠 앞둔 시점에 압수수색하는 것은 절대 납득할 수 없다"며 "이는 임기가 공식 시작하기도 전에 겁박을 하는 것이며 이에 의료계가 굴복할 것이라 생각하는지 정말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sssunhu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