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與, 대북확성기 재개에 "北심리전 당해선 안돼…즉각 방송"

"국지전? 북한 대남 전략 변화한 것 없어…속지 말아야"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신윤하 기자 | 2024-06-09 16:54 송고
정부가 북한이 오물 풍선 살포를 재개한데 대한 대응 조치로 대북 확성기를 설치하고 방송을 실시하기로 한 9일 파주 접경지역에 기존 대북 방송 확성기가 있었던 군사 시설물이 자리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정부가 북한이 오물 풍선 살포를 재개한데 대한 대응 조치로 대북 확성기를 설치하고 방송을 실시하기로 한 9일 파주 접경지역에 기존 대북 방송 확성기가 있었던 군사 시설물이 자리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국민의힘은 9일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 등 잇따른 도발에 대해 "북한 정권이 스스로 자신들이 더럽고 비열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정부가 6년 만에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데 대해서는 "북한 심리전에 당하고 있어선 안 된다"며 "우리도 심리전인 대북방송을 해야 한다"고 정부 결정을 엄호했다.  

한기호 국민의힘 외교통일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은 지난달 27일 군사 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하자 오물풍선을 날리기 시작하며 남북한 대치국면을 긴장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마도 북한 인민들에게 그토록 자신있다던 인공위성이 실패한 데 대한 국면 전환용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북한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북한의 오물풍선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안다면 더이상 보내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위원장은 "북한도 이번 풍선에는 오물이 아닌 휴지쓰레기를 넣은 것을 보면 자신들의 비열한 짓이 역효과가 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좌시하지 말고, 대한민국 국군은 당장 대북방송 시설을 완비해 북한의 도발이 계속된다면 즉각 대응해서 방송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한 "북한의 오물풍선이 북한 정권의 짓이라는 것을 스스로 밝힌 만큼 우리 국군도 그동안 운용하지 않았던 대북 심리전 풍선의 가동 상태를 유지해서 북한 주민들에게 북한 정권의 실정을 알릴 수 있는 준비를 완료하고, 다시 오물풍선이 날아온다면 2배, 3배 북한으로 되돌려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끝으로 "계절에 따라 바뀌는 바람의 방향도 북한에 유리한 것이 아니라 이제는 대한민국에 유리하다는 점도 북한 정권을 기억해 두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북한은 오물풍선 살포뿐 아니라 군사위성 발사와 탄도미사일 발사 등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대남 도발을 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이날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를 열어 "오늘 중 대북 확성기를 설치하고 방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는 6년 만이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대북방송은 북한이 가장 싫어하는 대북심리전의 일환"이라며 "북한이 오물풍선을 연속해서 날린다면 우리도 9·19 남북합의가 완전히 멈춰진 상태서 북한 심리전에 당하고 있어선 안 된다. 우리도 심리전인 대북방송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북확성기 방송을 하면 접경지역 주민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동안 접경지역 주민들을 얼마나 생각해주셨냐고 민주당에 묻고 싶다"며 "후방지역에 있는사람들이, 접경지역을 걱정해주는 척하면서 오도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번 대북 확성기 재개 조치로 인해 국지전으로 비화할 위험이 있다는 민주당 주장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지금 실제로 냉정하게 (상황을) 보고 있는가"라며 "북한이 우리와 협상하거나 대화할 때 대남 전략이나 변화한 것은 없다. 북한에 속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