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의협, '6월18일 전면 휴진'…"비상사태, 대정부 투쟁 선언"(상보)

투표자 7만800명 63.3% 역대 최대…90.6% "강경투쟁 지지"
의협회장 "폭압적 정책 추진 중단"…범의료계 투쟁특위 구성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강승지 기자 | 2024-06-09 16:00 송고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투쟁 선포를 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투쟁 선포를 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의과대학 교수와 개원의, 봉직의 등 전국 13만 명의 의사들을 회원으로 가진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18일 전면 휴진을 선포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오는 18일 전면 휴진을 통해 전국 의사 14만 의사회원은 물론 의대생, 학부모, 전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총궐기 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의협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총파업 여부를 묻는 투표를 진행한 결과, 90.6%(6만4139명)이 "정부의 의료 농단 및 교육 농단을 저지하기 위한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의협이 6월 중 계획한 휴진을 포함하는 단체 행동에 참여하겠느냐"는 질문에는 73.5%(5만2015명) "그렇다"고 답하며 총파업에 힘을 실었다.

이번 투표에는 유효 투표자 11만1861명 중 63.3%에 달하는 7만800명이 참여했다. 의협 역대 최대 투표율이다. 직역별로 살펴보면 의대 교수 9645명, 개원의 2만4969명, 봉직의 2만4028명, 전공의는 5835명, 군의관·공보의·사직전공의 등 기타는 6323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임 회장은 "전국 14만 의사회원과 2만 의대생들은 더 이상의 인내를 중단하고 작금의 의료 농단을 전 의료계의 비상사태로 선포하며 의료 정상화를 위한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며 "우리는 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한 총력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임을 강력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총궐기 대회는 진정으로 대한민국 의료를 살리기 위한 강력한 투쟁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전국 14만 의사회원과 2만 의과대학생들은 이제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임 회장은 정부에 "엄중하게 경고한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지난 4개월간의 폭압적인 정책 추진을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며 "전공의와 의대생들에게 용서를 구하라. 현 의료농단 사태의 책임질 자들을 즉시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는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집단 휴진'을 예고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에서도 참석했다.

2기 비대위원장을 맡은 바 있는 방재승 교수는 "서울대 교수들은 돈이 목적이 아닌 사람들로 모여 있는 집단이다. 환자, 연구, 진료 이 세 가지를 자기의 소명으로 생각하고 살아왔던 의사들"이라며 "그런데 이번 정부 정책을 보면 아무리 생각해도 정부가 잘못한 것이지 의사들이 잘못한 게 아니다. 현재의 이 의료농단은 정부가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료붕괴는 이미 시작됐다"며 "국민 여러분들도 제발 왜 저렇게 의사들이 욕을 얻어 먹으면서까지 투쟁을 하는지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복지부 장관께서 전공의들에 대한 행정명령을 철회해준다고 했지만 취소가 아니기 때문에 전공의 수련을 마치기 전까지 정부의 어떤 부당한 정책이 있을 때에도 전공의들이 이런 의사 표시를 못하게 만든 노예계약제"라며 "한국의 의료 붕괴를 막으려고 하는 건 의사들이다. 내년에 봐라. 정부 공무원들대로 가면 의료 붕괴는 불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sssunhu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