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비 피한 잠실…프로야구 두산-KIA전 경기 만원 관중

입장권 2만3750장 모두 판매…두산, 시즌 14번째 매진
두산 김유성·KIA 알드레드 선발 맞대결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2024-06-08 16:28 송고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매진됐다.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매진됐다.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비가 멈춘 잠실 야구장에 관중들로 가득 찼다.

두산 베어스 구단은 8일 KIA 타이거즈와의 2024 신한SOL뱅크 KBO리그 홈 경기 입장권 2만3750장이 모두 판매됐다고 밝혔다.
두산의 올 시즌 14번째 홈 경기 매진이다.

두산은 전날 1차전에서 11회 연장 끝에 김재환이 밀어내기 사구를 얻어내며 6-5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 김유성을 앞세워 시즌 5연승에 도전한다.

이에 맞서는 KIA의 선발은 KBO리그 데뷔전을 치르는 캠 알드레드다.
알드레드는 지난달 팔꿈치 부상으로 미국에서 수술받기로 결정한 윌 크로우의 대체 선수로 KIA에 합류했다.

빅리그 경력은 1이닝밖에 되지 않지만 다양한 변화구, 특히 스위퍼를 구사할 수 있다. 트리플A에서는 통산 9이닝당 탈삼진이 8.4개나 된다.

KIA는 알드레드를 잡기 위해 총액 32만5000달러(계약금 2만5000달러·연봉 30만달러)의 적지 않은 금액을 투자한 만큼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알드레드는 오늘 70~80구 정도 소화할 예정이다.


k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