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지드래곤, 올해 카이스트 교수직에 컴백까지…핫한 행보 [N이슈]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4-06-09 08:00 송고
지드래곤/갤럭시코퍼레이션 제공
지드래곤/갤럭시코퍼레이션 제공
'음악 천재' 지드래곤이 과학 천재들과 만났다. 지드래곤은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초빙교수에 임명, 올해 뜻깊은 커리어를 추가할 예정이다. 이에 올해 컴백까지 예고하고 있어 '핫'한 행보를 기대하게 한다.

지드래곤은 지난 5일 오후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 본원 류근철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이노베이트 코리아 2024' 토크쇼에 참석했다. 이날 지드래곤은 기계공학과 초빙교수 임명장을 받았다.
이번 임용은 카이스트에서 개발된 최신 과학기술을 K-콘텐츠와 문화산업에 접목하여 한국 문화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하고자 추진됐다. 글로벌 아티스트로서의 경험과 삶을 공유하여 KAIST의 학생에게 세계를 바라보는 비전과 통찰, 각자의 영역을 개척하는 도전과 영감을 제공한다는 취지다.

지드래곤은 초빙교수로서 카이스트와 다양한 기술와 예술을 접목하는 엔터테크 공동 연구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지드래곤은 이날 "수많은 과학 천재들이 배출되는 카이스트의 초빙교수가 되어 영광이다"라며 "최고의 과학기술 전문가들과 저의 엔터테인먼트 전문 영역이 만나서 큰 시너지, 즉 '빅뱅'이 일어나길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지드래곤은 임명장을 받고 "제가 사실 어렸을 때부터 나름대로 천재라는 소리를 들었다"라며 "그런데 저는 천재가 아니다, 여기 대학생분들이 진짜 천재이지 않나, 같이 어울리면 천재같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앞으로 서로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같은 분야가 아닐지언정 학생들이 창의를 갖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에 제가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 싶다"라며 "형, 오빠 정도로 학생분들과 가까운 역할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 저도 '과학이 뭐지?'라고 하면 설명할 자신이 없다, 저는 직업이 대중가수이다 보니 대중이 생각하기 어려운 걸 저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쉽게 우리나라 과학기술이 더 알려지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드래곤 측은 그의 임용 배경에 대해 지난 7일 "글로벌 OTT 등 새로운 기술 플랫폼들과 인공지능의 등장이 문화콘텐츠 시장 또한 빠르게 잠식해가고 있으며, 한국 문화산업 미래의 위기감과 대응 필요성에 대해 카이스트와 지드래곤 모두 공감해온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카이스트 교수직을 맡게 된 지드래곤은 올해 컴백도 앞두고 있다. 지난해부터 음악 작업을 해온 그는 올해 여름 신보 발매를 목표로 작업 중인 상황이다.

지드래곤은 카이스트 교수 임명장을 받을 때도 학생 대표로부터 '아티스트로서의 모습은 언제 볼 수 있느냐'는 물음에 "곧"이라며 컴백이 임박했음을 알리기도 했다.

지드래곤이 신곡을 선보이는 것은 지난 2017년 6월 발표한 미니 2집 '권지용' 이후 7년여 만이다. 올해 여름 무려 7년만의 솔로 앨범을 발표하는 그는 카이스트 교수 행보까지 함께 하며 화제성에 더욱 불을 지필 예정이다.


hmh1@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