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도훈 감독 "선수들, 위기를 기회로 삼아야…배준호, 잠재력 굉장해"

싱가포르 7-0 완파…"손흥민이 좋은 분위기 조성"
"주민규 골 예상했어…장점이 발휘돼 나도 기뻐"

(인천공항=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6-07 10:23 송고
김도훈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임시감독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2024.6.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김도훈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임시감독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2024.6.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싱가포르 원정에서 대승을 이끈 김도훈 축구대표팀 임시 사령탑이 한국에서 펼쳐지는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최종전도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피력했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6일 싱가포르의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펼쳐진 싱가포르와의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7-0 대승을 거뒀다.
김도훈 감독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취재진과 만나 "짧은 시간이었지만 선수들이 준비한 대로 잘 움직여줘 대승을 거뒀다. 특히 주장 손흥민과 부주장 이재성, 김진수가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 새로운 선수들도 빠르게 적응하고, 원하는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싱가포르로 출국하기 전 '포지셔닝, 밸런스, 라인 브레이킹'을 언급한 바 있다. 이중 포지셔닝이 잘 이뤄져 7골 차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며 "위치 선정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득점이 나왔고, 덕분에 경기를 주도할 수 있었다"며 내용에도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국은 싱가포르전 승리로 4승 1무를 기록, 9월부터 펼쳐지는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배준호(스토크), 황재원(대구), 박승욱(김천), 오세훈(마치다 젤비아) 등 4명이 A매치 데뷔전을 치르는 것도 소득이다. 이중 배준호는 A매치 데뷔전에서 골 맛을 봤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배준호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2024.6.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배준호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7-0 승리를 거뒀다. 2024.6.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김 감독은 "새로운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충실히 했다. 이들이 팀에 빨리 녹아들어서 데뷔전도 치르고 데뷔골도 넣었다. 축하를 전하고 싶다"고 뉴페이스들을 칭찬했다.

특히 배준호에 대해서는 "이번에 처음으로 함께 운동했는데, 잠재력이 굉장하다고 느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선수"라면서 "데뷔전에서 자신의 기량을 모두 펼치지 못했지만, 가진 능력이 출중하다. 특히 공을 멈추지 않고 움직이면서 경기하는 새로운 유형이다. 아주 기대가 크다"고 새로운 얼굴의 등장을 반겼다.

새로운 선수들의 활약과 함께 베테랑들도 제 기량을 마음껏 펼쳤다. 만 34세의 주민규(울산)는 자신의 3번째 A매치에서 1골과 3도움을 달성, 완승을 견인했다. 1년 3개월 만에 돌아온 '최고참' 정우영(알칼리즈)은 90분 동안 중원을 책임졌다.

김도훈 감독은 "주민규의 득점을 예상했다. 경기 전 주민규에게 중원으로 내려오기보다는 전방에서 득점을 주문했는데, 헤더로 골을 넣었다"면서 "3개의 도움을 기록할 정도로 팀플레이에도 어울리는 선수다. 장점이 잘 발휘되어서 감독인 나도 기분이 좋았다"고 주민규의 활약에 기뻐했다.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주민규가 A매치 데뷔골을 넣고 김도훈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주민규가 A매치 데뷔골을 넣고 김도훈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정우영에 대해서는 "이미 검증된 선수다. 기존의 중앙 수비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김영권(울산)이 함께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정우영이 새로운 중앙 수비수들과 잘 어울리고, 팀을 이끌 것이라고 판단했다"면서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선보였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날 귀국한 한국은 하루 휴식을 취하고 8일 다시 소집, 11일 펼쳐지는 중국과의 2차 예선 최종전을 준비한다.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에게 계속해서 포지셔닝과 밸런스, 라인 브레이킹에 대해 강조할 것이다. 또한 포지셔닝에 더욱 신경 쓰겠다"면서 "승리에 초점을 맞추겠다. 3차 예선 1번 포트에 들어야 하는 마지막 목표가 남았다. 홈 팬들 앞에서 하는 경기인 만큼 선수단 모두 승리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이어 "상대에 상관없이 우리의 경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 축구가 위기라고 하지만 선수들은 기회로 삼고 자기 능력을 경기에서 선보여야 한다"며 "상대를 의식하지 않고 준비한 대로 경기를 펼치는 것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덧붙였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