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우 의장, 원구성 여야 회동 소집…법정시한 내 합의 난망

국민의힘 불참 가능성…법사위원장·운영위원장 쟁점
민주, 내일 합의 안 되면 10일 표결 밀어붙일 가능성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이비슬 기자, 한병찬 기자 | 2024-06-06 15:35 송고
우원식 국회의장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우원식 국회의장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여야가 원구성 법정 시한인 7일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막판 협상에 나선다. 민주당은 법정 시한 내 협상 불발시 10일 본회의를 열고 상임위원장 선출안 처리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우원식 신임 의장은 7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소집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후 기자들에게 "의장이 내일 오전 11시에 보자고 한다"며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6월 5일 의장단을 선출했고 이틀이 되는 날까지 (상임위) 구성안을 내야 되는데 (오늘이) 공휴일이니 내일 자정까지 (국민의힘은) 구성안을 내야 될 것"이라며 "저희는 기다려보고 만약 구성안이 나온다면 주말을 이용해서 끝장 토론 또는 타협을 통해서 10일까진 의결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참석 여부를 고심 중이다. 앞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합의 없이 이뤄진 본회의 개의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전날 있었던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뉴스1에 "현재로선 오늘 저녁에라도 여야가 회동할 계획은 없다"며 "내일 오전 여야 원내대표 회동 전달은 받았다. 내일 오전 (참석 여부 등을) 논의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원 구성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원구성은 국회법에 따라 7일까지 완료해야 한다. 쟁점은 '본회의 수문장'으로 통하는 법제사법위원장과 대통령실을 관할하는 운영위원장이다.

여야 모두 빼앗길 수 없는 상임위인 만큼 원구성 법정 시한 내 극적 합의는 어렵다고 정치권은 보고 있다. 민주당은 국회법을 들어 7일 원구성 합의가 안 된다면 표결로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국민의힘이) 7일 밤 11시 59분까지 명단을 제출하지 않으면 7일 본회의가 열리는 게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그럼 8일로 넘어간다. 8일과 9일은 토요일·일요일이니 법정 공휴일은 지켜주고, 월요일에 (본회의를) 여는 게 맞지 않겠냐"고 전했다.


km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