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성폭행 묻히면 안 된다…같은 지역인 게 쪽팔려" 밀양 맘카페 '분노'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6-05 09:17 송고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들 신상과 근황이 온라인상에 빠르게 퍼지면서 해당 사건이 재조명되는 가운데 밀양 맘카페에서도 "그때 어른들이 너무 잘못했다"며 분노하고 있다.

지난 4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밀양 맘카페 분위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전날 밀양의 한 맘카페에도 여중생 성폭행 사건과 관련 게시글이 다수 올라왔다.
해당 카페 회원 A 씨는 "유튜브 '나락보관소' 보면 가해자들 한 명씩 신상 공개 중"이라고 정보를 공유했다.

A 씨는 "그 사건 가담자가 엄청 많다. 지금은 다들 개명하고 살고 있다더라"라며 "이 사건 불편할 수도 있지만 지금이라도 묻히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회원들은 "가해자들이 그렇게 잘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살아가는 순간순간 자기가 했던 일이 발목을 잡아서 넘어지고 끌어내려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천벌 받길 바란다. 업보에 시간 차는 있어도 오차는 없다더라", "김해, 창원, 울산 모두 합쳐서 100명이 넘는다는데 그중 돈 있는 놈들은 빠져나가고 밝혀진 것만 44명이다. 그것도 전부 처벌 안 받아서 일반인 속에 묻혀서 일반인 행세하고 살아가는 거 생각하니 소름", "그때 경찰들이 너무 나빴다. 그 아이는 잊고 잘 살아야 하고 가해자는 잊지 말고 평생 벌 받아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다", "86~88년생 걸러야 한다고 밀양 이미지 다 나빠지고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으니 계속 회자되는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특히 밀양으로 이사 왔다고 밝힌 회원 B 씨는 "지금 (가해자들이) 30대 중후반이니까 딱 아이 엄마·아빠 나이겠다. 솔직히 전 타지 사람이라 밀양 하면 저 사건이 제일 먼저 떠올라서 이사 오기 싫었다. 시골 특성상 끼리끼리 다 덮고 우야무야 이게 참. 지금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다들 잘살고 있겠죠?"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다른 회원 C 씨는 "그때 어른들이 너무너무 잘못했다. 진정 자식 위한다면 죗값 받게 하고 돌이킬 수 없는 죄지만 사과하고 피해자를 위해 그 어떤 항변도 마셨어야 했다"며 "어리석은 선택으로 자식이 죄를 뉘우칠 기회도 주지 않고 피해자가 전학 간 학교까지 찾아가 합의해달라고 난동 부렸다고 하니 그 죄를 다 어찌 씻겠냐. 그게 한둘이 아니라고 하니 밀양이 여태껏 욕먹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D 씨는 "여중생 성폭행했던 XXX 중 지금 밀양에서 자식 낳고 사는 것들도 있겠죠? 등잔 밑이 어두워 모를 수 있으니 주변에 86~88년생 남자가 있으면 다시 한번 돌아봐라"라며 "제발 신상 털어서 얼굴 들고 못 살게 해줘라. 어디 가서 밀양의 'ㅁ' 자도 못 꺼내겠다. 그냥 같은 지역에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쪽팔린다"고 적었다.

일각에서는 밀양시 전체가 욕먹는 상황에 대해 "이제부터라도 밀양 출신 남자들 다 거르라고 하는데 우리 아들들 어떡하냐", "밀양에서 나고 자란 사람으로서 너무 속상하다", "잊지 말아야 하는 일이고 가해자들이 편안하게 사는 것도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밀양에 산다는 이유로 해당연도의 남성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봐야 한다는 시선은 좀 불쾌하다", "가해자 수도 워낙 많고 그때 경찰들의 태도도 그렇고 해서 이제 특정 연도의 문제가 아니라 밀양 자체를 부정하고 있는 흐름이다. 저도 밀양 거주한 지 10년이 넘는데 이러다 우리 애들이 밖에 나가서 밀양에서 나고 자랐다는 말도 못 하게 될까 봐 불안하다" 등 속상함을 토로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