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검사가 수사관 성희롱" 진정 접수…분리 조치 후 감찰 검토

(서울=뉴스1) 서한샘 기자, 황두현 기자 | 2024-06-03 21:41 송고
© 뉴스1
© 뉴스1

서울중앙지검에서 근무 중인 검사가 같은 방 수사관에게 성희롱적 언행을 했다는 진정이 대검찰청에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검은 현재 감찰 착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대검 관계자는 "(최근 성희롱과 관련한) 신고가 있었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접수된 진정서에는 해당 검사가 사무실과 술자리에서 성적 불쾌감을 불러일으키는 언행을 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관계자는 "피해자가 상담을 요청해 진술을 청취했고 의사에 따라 성희롱 등 사건 처리 절차를 밟고 있다"며 "소속청에서는 두 사람의 업무 공간을 분리해 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sae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