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통령실, 북 '오물 풍선' NSC 예정…'대북 확성기' 재개 검토

국가안보실장 실장 주재로 오후 NSC 소집 예정
정부 경고에서 북한 잇단 오물 풍선 살포에 대북 방송 재개 검토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박응진 기자 | 2024-06-02 13:48 송고 | 2024-06-02 14:10 최종수정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통령실은 2일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살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확대회의를 소집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이날 오후 NSC 상임위 확대회의를 소집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이 북한의 오물 풍선과 관련해 NSC를 소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SC에서는 오물 풍선 대응책으로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도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는 31일 '최근 북한 도발 관련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북한의 오물 풍선 살포와 정찰위성 발사 등과 관련해 "북한이 이를 멈추지 않는다면 감내하기 힘든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부가 북한이 민감해하는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를 검토하는 것은 북한이 정부의 경고에도 잇달아 오물 풍선을 살포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확성기 방송 재개에 대해선 "기동 확성기 차량을 끌고 가서 방송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대북 확성기 방송은 1963년 박정희 정부 때 시작해, 2004년 노무현 정부 당시 남북 군사합의를 통해 중단된 바 있다.

대북 확성기 방송은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 때 천안함 피격 도발(2010년)과 지뢰 도발(2015년), 북한의 4차 핵실험(2016년) 등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 조치로 일시적으로 재개된 바 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달 27일 북한의 군사정찰 위성과 관련해 장 실장 주재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30일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SRBM) 발사와 관련해 인성환 국가안보실 2차장 주재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소집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28~29일 오물 풍선 260여개를 남한에 살포한 데 이어 지난 1일 저녁부터 다시 600여개를 살포했다.


jr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