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미일 등 10개국·유럽연합, '북러 무기 거래' 한목소리 규탄

외교장관 공동성명 발표…"대가 치르게 하기 위한 조율된 노력 지속"
"北, 핵무기·탄도미사일 프로그램 포기 위한 구체 조치 취해야"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2024-05-31 20:00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남한을 타격권으로 한 600㎜ 초대형 방사포 위력시위사격을 현지지도 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31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남한을 타격권으로 한 600㎜ 초대형 방사포 위력시위사격을 현지지도 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31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한국과 미국, 일본, 영국, 호주,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뉴질랜드 등 10개국 외교장관과 유럽연합(EU) 고위대표는 31일 북한과 러시아 간 불법 무기 거래를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한미일 등 10개국과 EU는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최근 북러의 무기 거래 관련 각자의 독자제재를 언급하며 "북러에 책임을 묻고 우크라이나 공격에 사용되는 북한 무기의 불법적인 대러 이전에 관여한 개인과 단체에 대가를 치르게 하기 위한 조율된 노력임을 확인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북러 간 협력이 심화되는 것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라며 최근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해체된 대북제재 감시 기구인 유엔 안보리의 '전문가 패널'을 언급했다.

성명은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를 규탄한다"라며 "러시아는 거부권 행사를 통해 북한에 관한 구속력 있고 유효한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기 위해 필요한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정보와 지침을 모든 유엔 회원국들로부터 박탈하고자 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북러가 불법적 무기 이전을 중단하고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관련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포기하기 위한 구체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우리는 북한이 한반도에서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기 위한 유일한 길인 외교에 복귀하라는 수많은 진지한 제안들에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n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