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까만 소변에 게거품 물어, 골든타임 놓쳤다"…훈련병 동료 부모 주장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5-28 14:06 송고
© News1 DB
© News1 DB

최근 군기 훈련을 받다가 쓰러진 뒤 이틀 만에 숨을 거둔 육군 훈련병의 사인이 '가혹 행위'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 가운데 사망한 훈련병과 같은 신병교육대에 아들을 보냈다는 부모가 "40㎏짜리 메게 한 뒤 3시간 뺑뺑이 시켰다"고 주장했다.

2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훈련병 맘카페 발 12사단 사망사건 루머'라는 제목의 글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에 따르면 훈련병 커뮤니티 '더 캠프'에 '○○04 훈련병 모(母)'라는 아이디의 누리꾼 A 씨가 당시 사고 상황에 대해 구체적인 댓글을 남겼다.

A 씨는 "마음이 아프다. 점호 불량으로 6명에게 20㎏(가방)에 책 같은 걸 더 넣게 해서 40㎏ 만들어 메고 3시간 정도 뺑뺑이 벌, 얼차려 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중 한 명(사망한 훈련병)이 다리 인대 근육 다 파열돼 시퍼렇게 돼 쓰러져 의무실에 있는데도 기절한 척하는 줄 알고 이송 안 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러다가 골든 타임 놓친 것 같다. 애가 게거품 물고 상태 악화해서 민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더라. 소변으로 까만 물 나왔다고 한다"고 했다. A 씨는 "같이 있던 우리 아들도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댓글은 지난 26일 오후 10시 22분 작성됐다. 이와 관련 한 누리꾼은 "훈련병들이 일요일인 26일에 핸드폰 받으니 부모님한테 전달했을 가능성 있다. 26일 오후 8시에 뉴스가 떴고, 뉴스에 없던 '6명 완전 군장 뺑뺑이' 내용도 있다"며 댓글 내용이 사실일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특히 한 누리꾼은 "저 댓글 내용이 다 사실인지 모르겠지만 같은 사단 옆 생활관 친구한테 듣기로 6명 완전군장 연병장 뛰기, 열사병으로 쓰러짐, 꾀병이라고 생각해 방치했다는 건 직접 봤다고 했다"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진짜면 고문치사다", "예전에 훈련소에서 오줌 색깔 이상하면 빨리 말하라고 했다", "얼마나 X같이 굴렸으면 소변에서 까만 물이 나오냐", "이게 2024년 군대에서 벌어진 일이라니 믿기질 않는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육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쯤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 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졌다. 쓰러진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받았으나 상태가 악화돼 이틀 뒤인 25일 오후 숨졌다. 사망 훈련병은 완전군장 상태에서 구보와 팔굽혀펴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사망 훈련병 부검 결과와 관련해 "횡문근융해증과 유사한 증상을 일부 보인 것으로 안다"라며 "추가로 혈액 조직 검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횡문근융해증은 무리한 근력 운동, 지나친 체온 상승, 외상 등의 원인으로 근육이 손상됐을 때 골격근 세포가 녹거나 죽어 신장을 폐색 및 손상시키는 병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심한 근육통과 소변 색이 붉게 혹은 갈색으로 변하는 것이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