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수궁가'의 해학과 풍자를 펼치는 유쾌한 소리판…'남상일의 수궁가–정광수제'

고수 정준호·전계열의 장단…송지원의 풍성한 해설
국립극장 하늘극장 6월 15일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4-05-28 11:19 송고
'남상일의 수궁가–정광수제' 공연 포스터(국립극장 제공)
'남상일의 수궁가–정광수제' 공연 포스터(국립극장 제공)
'완창판소리 - 남상일의 수궁가'가 6월 15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무대에 오른다. 시원한 음색과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대중과 활발하게 소통하는 남상일 명창이 정광수제 '수궁가'를 들려준다. 그의 첫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무대다.

'수궁가'는 인간 세상을 향한 통렬한 풍자를 동물에 빗대 해학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병든 용왕을 위해 토끼 간을 구하러 세상에 나온 자라가 토끼를 용궁으로 유인했으나, 토끼가 재치를 발휘해 위기를 극복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중에서도 정광수제 '수궁가'는 동편제의 시조인 송흥록으로부터 시작해 송광록-송우룡-유성준-정광수로 전승된 소리다. 음악성과 문학적인 소양을 모두 겸비한 정광수 명창이 사설을 다듬어 격식 있고 유려한 사설 표현이 돋보인다.

남 명창은 "다른 소리에 비해 익살스럽고 해학적인 감정표현이 많은 '수궁가' 속 등장인물을 나만의 방식으로 재치 있게 풀어내 재미있는 판을 완성할 계획"이라며 "친근하고 편안한 이미지를 살려 판소리가 가진 진중함 속 유쾌함을 선사하고 싶다"고 밝혔다.

고수로는 국가무형유산 판소리 고법 이수자 정준호와 국립창극단 기악부 단원 전계열이 함께한다. 송지원 음악인문연구소장이 해설과 사회를 맡아 관객의 이해를 돕는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