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北, 한중일 공동선언에 반발…"비핵화 운운은 엄중한 정치적 도발"

외무성 대변인 담화로 "헌법 부정하는 주권 침해"…'핵보유국' 주장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4-05-27 18:51 송고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중·일 정상회의를 앞두고 리창 중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5.2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중·일 정상회의를 앞두고 리창 중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5.2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북한은 27일 한중일 정상회의의 결과물로 발표된 '공동선언'에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이 담긴 것에 반발했다. 이를 자신들의 헌법을 침해하는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배격한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정상회의 일정이 모두 끝난 뒤 발표한 담화에서 "이른바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유지,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운운하는 공동선언이 발표됐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외무성은 "'한국'이 주도하는 국제회의 마당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헌법적 지위를 부정하는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 감행됐다"라고 주장했는데, '헌법'을 언급한 것은 자신들이 '핵보유국'이라는 주장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외무성은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의의 공동선언 도출을 "우리 국가의 자주권에 대한 정면도전으로, 난폭한 내정간섭으로 낙인하며 강력히 규탄배격한다"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이날 담화 발표는 중국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는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북한과 러시아가 추진하는 '북중러 밀착'에 거리를 두면서 한국, 일본과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한 논의를 한 것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외무성은 담화에서 중국은 제대로 언급하지 않고 우리 측을 겨냥한 비난에 집중했다. 중국에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갈등'은 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아울러 중국이 한일의 강력한 '요청'에 의해 이번 회의에 임했음을 대변해 주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외무성은 "지역 외 패권세력과의 침략적인 군사동맹 강화에 기승을 부리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에 엄중한 안보위기를 시시각각으로 몰아오는 한국이 그 무슨 '비핵화'와 '평화와 안정'에 대해 운운하는 것 자체가 지역나라들과 국제사회에 대한 우롱이며 기만"이라고 비난했다.


somangcho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