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안치홍 결승타' 한화, SSG에 2연승…'양현종 역투' KIA 4연패 탈출(종합)

'유강남·박승욱 홈런포' 롯데, 삼성 잡고 꼴찌 다시 벗어나
LG는 NC 잡고 3위 도약…KT는 키움 최하위로 몰아넣어

(서울·인천=뉴스1) 권혁준 기자, 문대현 기자 | 2024-05-25 21:02 송고
한화 이글스 안치홍이 SSG전 연장 결승타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한화 이글스 안치홍이 SSG전 연장 결승타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한화 이글스가 연장 승부 끝에 SSG 랜더스를 제압하고 8위로 올라섰다.

한화는 2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SSG와 원정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전날 승리로 하루 만에 꼴찌에서 탈출했던 한화는, 2연승을 달리며 시즌 전적 21승1무29패로 단독 8위가 됐다.

반면 SSG는 6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패색이 짙던 9회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으나 10회 수비를 막지 못하며 재역전패했다. 25승1무26패(6위)로 5할 승률이 붕괴된 SSG는 7위 KT에 2게임 차로 쫓기게 됐다.

한화 안치홍은 5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특히 10회 2사 1, 2루에서 우중간을 꿰뚫는 2타점 2루타를 쳐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김태연도 4타수 2안타 1홈런 1볼넷 1타점으로 기여했다.

한화 선발 류현진은 6이닝 동안 안타 7개, 볼넷 2개를 내주고도 1실점으로 막아내며 시즌 4승 요건을 충족했으나 불펜진이 승리를 지키지 못해 노디시전에 그쳤다.
그러나 류현진은 특히 지난 14일 NC 다이노스전(6이닝 2실점), 19일 삼성 라이온즈전(5이닝 무실점)에 이어 세 경기 연속 제 몫을 했다.

한화 이글스 류현진. /뉴스1 DB © News1 윤일지 기자
한화 이글스 류현진. /뉴스1 DB © News1 윤일지 기자

1회말 최정에 적시타를 맞고 선제 실점한 한화는 4회초 무사 1, 3루에서 채은성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쳐 균형을 맞췄다.

이런 가운데 SSG 이숭용 감독이 6회 퇴장당하는 상황이 나왔다. 1사 1루에서 채은성의 뜬공이 아웃으로 판정됐다가 비디오 판독 이후 안타로 바뀌었는데 이때 이 감독이 주자 재배치 건을 두고 심판에 항의하다가 퇴장을 당했다.

한화는 7회초 역전에 성공했다. 2사 후 김태연이 SSG의 베테랑 노경은을 상대로 솔로포를 때려내며 2-1로 뒤집었다.

그러나 9회에 승부를 결정짓지 못했다. 9회초 등판한 마무리 주현상이 1사 후 최지훈에게 3루타를 맞은 뒤 박성한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동점을 내줬다. 이 실점으로 류현진의 승리도 날아갔고,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그래도 웃은 쪽은 한화였다. 연장 10회초 1사 후 김태연이 안타로 출루했고 대주자 이상혁이 2루를 훔쳤다. 요나단 페라자가 삼진에 그쳤으나 노시환이 자동 고의 4구로 나간 뒤 안치홍이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이는 2타점 2루타를 때렸다.

한화는 주현상을 9회에 이어 10회에도 올렸고 큰 위기 없이 경기를 끝맺었다. 주현상은 블론세이브를 기록했지만 2이닝을 막고 시즌 4승(1패5세이브)째를 거뒀다.

결승점을 내준 SSG 마무리 문승원은 시즌 첫 패(2승14세이브)를 안았다.

KIA 타이거즈 양현종. /뉴스1 DB © News1 공정식 기자
KIA 타이거즈 양현종. /뉴스1 DB © News1 공정식 기자

광주에서는 KIA 타이거즈가 두산 베어스를 6-2로 제압했다.

4연패를 끊은 KIA는 시즌 30승(1무20패) 고지를 밟으며 선두를 유지했다. 2위 두산(30승2무22패)과 1경기 차 1위다.

전날 30승 고지를 가장 먼저 밟았던 2위 두산은 5연승의 상승세가 끊기면서 선두 탈환의 기회를 놓쳤다.

KIA 선발 양현종은 7이닝 동안 7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1실점(비자책)의 호투로 연패에 빠진 팀을 구하고 시즌 4승(2패)째를 챙겼다.

특히 이날 경기 전까지 개인 통산 2395이닝을 기록 중이던 양현종은 7이닝을 추가, 2402이닝으로 송진우(3003이닝)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2400이닝을 돌파했다.

타선에서는 포수 김태군이 결승타를 포함해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이창진, 김도영, 김선빈, 변우혁도 각각 멀티히트로 제 몫을 다했다.

2회말 김태군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은 KIA는, 3회말 김도영, 변우혁의 적시타에 이어 김태군의 2타점 적시타 등으로 대거 5점을 내 6-0까지 달아났다.

전날 등판해 동점 2점홈런을 맞았던 정해영은 9회초 2사 만루 위기에서 김대한을 내야 뜬공으로 잡고 시즌 14세이브(2승1패)를 수확했다.

롯데 자이언츠 유강남.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유강남.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부산에서는 롯데 자이언츠가 삼성 라이온즈에 7-6 재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패배로 하루 만에 다시 꼴찌가 됐던 롯데는, 이날 승리로 19승2무28패가 돼 키움을 따돌리고 9위로 올라섰다.

패한 삼성은 28승1무22패(3위)가 됐다.

롯데는 경기 초반 타선의 활약으로 4-0까지 앞섰지만, 5회초 선발 김진욱이 흔들리며 3실점 했다. 5회말 곧장 한 점을 달아났지만, 6회초 최준용의 부진으로 다시 3실점해 5-6으로 역전당했다.

끌려가던 롯데는 홈런포로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8회말 삼성 셋업맨 김재윤이 등판한 상황, 1사 후 유강남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동점 홈런을 만들었다. 2사 후엔 박승욱의 역전 홈런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롯데는 9회 마무리 김원중이 등판해 승리를 확정 지었다. 김원중은 시즌 10세이브(2패)째를 올렸다. 롯데 5번째 투수 구승민은 구원승으로 시즌 첫 승리(2패)를 수확했다.

LG 트윈스 허도환. /뉴스1 DB © News1 이재명 기자
LG 트윈스 허도환. /뉴스1 DB © News1 이재명 기자

잠실에서는 LG 트윈스가 NC 다이노스를 10-6으로 제압했다.

3연승을 달린 LG는 시즌 전적 28승2무23패로 NC(27승1무23패)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NC는 3연패에 빠지면서 5위로 내려앉았다.

LG는 0-1로 뒤진 2회말 무사 만루에서 구본혁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찬스에선 허도환의 싹쓸이 2루타로 경기를 뒤집었고, 홍창기의 추가 적시타로 5-1까지 벌렸다.

5-2로 추격당한 5회말엔 박동원의 3점홈런으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LG 선발 손주영은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3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 시즌 3승(3패)째를 기록했다.

KT 위즈 신본기. /뉴스1 DB © News1 황기선 기자
KT 위즈 신본기. /뉴스1 DB © News1 황기선 기자

수원에서는 KT 위즈가 키움 히어로즈를 5-2로 눌렀다. 3연승을 달린 KT는 시즌 전적 23승1무28패(7위)가 돼 6위 SSG(25승1무26패)를 2게임 차로 추격했다.

2연패의 키움은 올 시즌 가장 먼저 30패(20승)째를 떠안으며 롯데에 밀려 최하위로 추락했다.

KT 9번타자 유격수로 출전한 신본기는 5회말 결승타를 포함해 4타수 4안타 1득점 2타점의 맹타로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휴식을 취하고 열흘 만에 돌아온 KT 투수 엄상백은 5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의 호투로 3승(6패)째를 따냈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