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세계 최정상 파리오페라발레단 '에투알' 박세은… 2년 만에 내한 무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7월 20일~7월 24일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 2024-05-24 13:31 송고
'파리 오페라 발레 에투알 갈라 2024' 포스터(예술의전당 제공)
'파리 오페라 발레 에투알 갈라 2024' 포스터(예술의전당 제공)
세계 최정상의 발레단 중 하나인 파리 오페라 발레단이 에투알(최고무용수) 박세은과 함께 오는 7월 20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파리 오페라 발레 에투알 갈라 2024'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에는 발레단의 최고 등급인 에투알은 물론, 다음 등급인 프리미에르 당쇠르, 그 아래 등급인 쉬제까지 뛰어난 테크닉과 예술성을 지닌 무용수 총 10명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박세은은 2021년 아시아 무용수 최초로 파리 오페라 발레단의 에투알로 승급했다.

박세은은 이번 공연의 프로그램 구성과 캐스팅을 맡았다. 파리 오페라 발레단에 공식 등재된 핵심 레퍼토리 18개를 골라 A, B 프로그램으로 나눠 동료 무용수들과 함께 무대에 선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내 갈라 무대에선 좀처럼 볼 수 없었던 파리 오페라 발레단의 중편인 '정교함의 짜릿한 전율'(안무 윌리엄 포사이스) '내가 좋아하는'(안무 호세 마르티네스)을 2, 3인무를 넘어 5, 6명의 무용수가 출연해 발레단만의 스타일로 전한다.
독일 ARD콩쿠르 한국 최초 우승자인 피아니스트 손정범, 헝가리 다비드 포퍼 첼로 콩쿠르 우승자 첼리스트 백승연이 라이브 연주로 함께한다.

공연 기간 중에는 한국의 발레 유망주를 위한 워크숍도 열린다. 박세은과 발레리노 폴 마르크가 강사로 참여해, 프랑스 발레를 더 깊이 있게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워크숍은 발레 전공자(2003년~2008년생 출생)를 대상으로 하며, 오는 28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의전당 누리집을 확인하면 된다.


j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