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동훈 "살얼음판…전국 박빙 경합 55곳 중 수도권이 26곳"

경합지역 구체적 숫자 첫 언급…"초박빙 지역서 무너지면 개헌선 무너져"
"범죄자들이 헌정 질서 무너뜨리는 것 막아달라" 호소

(서울·충주=뉴스1) 신윤하 기자, 한상희 기자 | 2024-04-03 10:43 송고 | 2024-04-03 10:52 최종수정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로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서구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조수연 대전 서구갑 후보, 양홍규 대전 서구을 후보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4.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로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서구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조수연 대전 서구갑 후보, 양홍규 대전 서구을 후보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4.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국민의힘이 전국에서 박빙으로 지거나 이기는 경합지역이 55곳이고, 그중 26곳이 수도권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충주시 성서 차없는거리 지원 유세 현장에서 "지금 총선 판세는 말 그대로 살얼음판"이라며 "우리의 판세 분석에 따르면 국민의힘이 전국에 55곳에서 박빙으로 이기거나 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박빙으로 분석하는 곳이 전국 55곳이고 그중 수도권이 26곳"이라며 "결코 안심하거나 포기할 수 없는 절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이 당 내부에서 조사한 경합 지역 및 판세 분석 결과의 구체적인 숫자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위원장은 "이런 초박빙 지역에서 이기면 국민의힘이, 여러분이 승리한다"며 "여기서 다 무너지면 개헌선이 무너지게 될 것이다. 절체절명의 위기란 말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렇게 박빙 지지선이 무너져서 개헌 저지선마저 뚫린다면 대한민국이, 정말 많은 사람들이 이뤄낸 지금 성과를 모두 무너뜨리게 될 것"이라며 "헌정질서를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주인공으로 나서서 범죄자들이 헌정 질서를 무너뜨리는 것을 막아달라"며 "그렇게 해주신다면 저희가 여러분 맨 앞에서 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5일~6일 진행되는 사전투표와 관련해 "이번 선거부터 저희 국민의힘이, 저희 정부가 강력히 주장해서 수개표를 병행하게 됐다"며 "저는 사전투표 날 많은 우리 당 사람들과,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과 사전투표 날 당당하게 투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injenny9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