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통일부 '북한인권증진위' 2기 활동 개시…탈북 변호사·작가 참여

"전문직 탈북민 발굴, 세대간 조화 등 고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3-11 13:48 송고
김영호 통일부 장관.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영호 통일부 장관.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통일부 북한인권증진위원회 2기가 12일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개시한다.

통일부는 오는 12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남북관계관리단에서 북한인권증진위원회 2기 위원 위촉식 및 제1차 전체회의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2기 위원회는 이정훈 연세대 국제학대학원장 등 12명으로 구성됐으며, 임철 변호사, 김은주 작가 등 30대 탈북민 출신 전문직 위원이 새로 참여했다. 임기는 내년 3월 11일까지다.

통일부는 위원회 구성과 관련 "역경을 딛고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해 먼저 온 통일의 상징이 된 MZ세대 전문직 탈북민 발굴, 다양한 연령대의 세대별 조화와 소통, 학계 전문가와 시민사회 활동가의 이론과 경험 접목을 고려했다"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국내외 북한인권 증진 활동 지원을 지속하고, 북한 주민의 정보접근권 확대, 인권 침해 책임규명, 인권-안보-통일 연계성 공론화 등 올해 북한인권 핵심과제 연구 및 제언활동을 펼친다.

북한인권증진위원회는 2016년 북한인권법 시행에 따른 북한인권재단 출범이 장기간 지연되자, 재단의 정식 출범까지 법 제정 취지를 구현하기 위해 지난해 3월 출범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