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독자국가' 선언한 북한…올해 10차례 다양한 대표단 해외 파견

유엔 환경총회·비동맹국가 회의 등 참석하며 국제사회에 독자국가 인식 확대
트럼프 재집권 가능성 대비 차원…중·러 등과 협력 강화 나설 듯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3-11 06:00 송고
최선희 북한 외무상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상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북한이 올해 초부터 세계 각 지역으로 대표단을 파견하면서 국제사회와의 접촉을 늘리기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북한은 지난 1월 비동맹운동 정상회의 참석차 정부대표단이 아프리카 우간다를 방문한 데 이어 지금까지 총 10차례 대표단을 파견했다.
파견한 국가도 러시아와 중국 등 전통적인 우방국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케냐, 브라질, 몽골 등으로 확대됐으며 대표단의 성격도 △농업기술 △체육 △환경 △청년 △직업연맹 등으로 다양하다.

이처럼 북한이 대외활동을 넓히고 있는 데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 후 국경을 점차 개방하고 있는 것과 함께 남북관계를 '두 국가 관계'로 규정한 것과도 관련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해 말 당 전원회의에서 남북관계를 '적대적인 두 국가 관계'로 규정했다. 이후 국제사회에서 여러 국가들과의 만남을 확대하는 것은 국경 개방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물론 자신들이 독자적인 국가라는 점을 각인시키려는 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한 점에서 북한이 비동맹운동 정상회의와 유엔 환경계획총회 등에 참석한 이유도 국제사회에서 하나의 성원으로서 역할을 하며 나름의 활동 영역을 구축하려는 의지를 보여주려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현재 북한은 미국을 포함한 서방 국가와 중국 및 러시아가 대립하는 '신냉전' 정세 속에서 자국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분주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심지어 북한은 최근 일본과의 정상회담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도 북한의 활발한 대외관계와 연관된 것으로 풀이된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지난 6일 미국 대통령 선거 경선 포기를 선언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단독 후보가 됐다.

오는 11월에 열릴 미국 대통령이 전·현직 대통령의 재대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국제정세는 다시 요동칠 가능성이 제기된다. 특히 과거 트럼프 행정부와 '역대급' 협상을 전개하며 경제적·정치적 이익을 노렸던 북한의 입장에서는 이를 계기로 또 한 번의 외교적 보폭을 넓히려 들 수도 있다.

동시에 북한의 입장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 후 어떠한 행보를 보이더라도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해 외국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해 둘 필요도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신냉전 기조를 이어가며 대북 압박을 단행할 경우 중국과 러시아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맞대응해야 하고, 한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 우방국과의 관계가 삐걱대고 중국, 러시아 등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정책을 펼칠 경우에도 북한은 중러와의 관계를 바탕으로 다시 한번 미국과의 협상에 나설 수도 있기 때문이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