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두 달 만의 EPL 득점포' 손흥민 "아시안컵 이후 첫 골이라 더 행복해"

크리스털 팰리스전서 쐐기골, 3-1 승리 견인
짜릿한 역전승에 "우리 팀의 캐릭터를 잘 보여줬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4-03-03 12:56 송고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가운데) ©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가운데) © AFP=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득점한 국가대표 공격수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이 "아시안컵 이후 넣은 첫 골이라 더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 EPL 27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43분 쐐기골을 넣어 3-1 역전승을 이끌었다.

지난 1월 1일 본머스전에서 리그 12호골을 기록한 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참가했던 손흥민은 두 달 만에 골 맛을 봤다. 아울러 축구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손흥민·이강인 충돌 사태' 이후 처음 넣은 골이다.

나아가 손흥민은 리그 13호골로 EPL 득점 부문 공동 6위로 올라섰다. 17골로 득점 선두에 자리한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와는 4골 차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손흥민은 경기 후 구단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날 경기의 키 포인트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승점 3점"이라고 간결하게 답한 뒤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경기를 뒤집었다. 우리 팀의 캐릭터를 잘 보여준 멋진 퍼포먼스였다"고 총평했다.
특히 손흥민에겐 의미가 큰 골이다. 본머스전 이후 약 한 달 동안 아시안컵을 치르느라 팀을 떠나 있던 손흥민은 복귀 무대였던 브라이튼전에서 결승골을 도운 데 이어, 이날 3경기 만에 골까지 기록했다.

손흥민은 "아시안컵을 마치고 돌아와서 넣은 첫 골이다. 많은 토트넘 팬들 앞에서 골을 넣어 더 행복하다"며 웃었다.

이날 손흥민은 역습 상황서 특유의 드리블로 질주한 뒤, 일대일 찬스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득점했다.

손흥민은 구단 MC가 급박한 상황에서도 침착한 비결을 묻자 "사실은 나도 긴장한다"며 웃은 뒤 "흥분하면 첫 터치도 안 좋고 찬스를 놓쳐버릴 수 있다. 그래서 항상 침착하려고 노력한다"고 답했다.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