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황희찬, 햄스트링 통증 교체…울버햄튼 감독 "심각한 부상 아니다"(종합)

울버햄튼, 브라이튼 1-0으로 꺾고 FA컵 8강 진출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2-29 08:51 송고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장을 빠져나간 황희찬. © 로이터=뉴스1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장을 빠져나간 황희찬. © 로이터=뉴스1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 아웃된 황희찬(울버햄튼)의 부상이 우려만큼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울버햄튼은 29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튼 앤드 호브 알비온과의 2023-24 FA컵 16강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최근 공식 경기 3연승을 이어간 울버햄튼은 대회 8강에 진출, 챔피언십(2부리그)의 코번트리 시티와 준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하지만 울버햄튼은 경기 도중 황희찬의 부상이 의심되는 순간을 지켜보며 긴장했다.

황희찬은 1-0으로 앞선 후반 10분 동료에게 패스를 내주고 경기장에 주저앉았다. 특별한 충돌이 없었지만 황희찬은 왼쪽 허벅지 뒤쪽에 통증을 호소하면서 좀처럼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의료진이 투입된 뒤 그는 경기장을 빠져나왔다.
황희찬은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0골을 넣는 등 모든 대회를 통틀어 11골을 기록 중이다.

경기 후 게리 오닐 울버햄튼 감독은 "황희찬이 햄스트링에 불편함을 느꼈다. 하지만 그의 부상이 심각해 보이지 않는다. 경미한 수준"이라며 큰 부상이 아니라고 전했다.

오닐 감독의 말이 맞다면 황희찬 개인과 울버햄튼 입장에서는 다행이다. 황희찬은 앞선 두 시즌에도 햄스트링 부상으로 오랜 시간 경기에 뛰지 못하면서 경기력이 떨어진 경험이 있다.

또한 울버햄튼은 이미 팀 내 득점 2위인 마테우스 쿠냐(9골)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상황이기 때문에 황희찬의 추가 이탈은 치명적이다.

오닐 감독은 "울버햄튼처럼 선수층이 얇은 팀에서 계속 부상자가 나오면 버틸 수 없다. 선수 기용에 대해 많은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울버햄튼은 황희찬의 부상으로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전반 2분에 나온 마리오 레미나의 선제골로 잡은 리드를 지키며 승리를 따냈다.

한편 이날 울버햄튼과 함께 리버풀,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16강에서 승리하며 FA컵 8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리버풀과 맨유는 8강전에서 격돌하게 됐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