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황선우, 세계수영선수권 자유형 200m 결선행…"3회 연속 시상대 오를 것"

1분45초15…준결선 전체 2위로 결선 올라
접영 50m 백인철은 7위로 첫 결선 마무리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4-02-13 07:56 송고 | 2024-02-13 08:17 최종수정
황선우 © 로이터=뉴스1
황선우 © 로이터=뉴스1

세계수영선수권에 참가한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강원특별자치도청)가 자신의 주 종목인 자유형 200m에서 여유롭게 결선 진출을 확정했다. 

황선우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아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선에서 1분45초15를 기록, 전체 16명 중 2위의 좋은 기록으로 상위 8명에게 주어지는 결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1위는 1분44초96의 다나스 랍시스(리투아니아)가 차지했다.

황선우의 개인 최고 기록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달성한 1분44초40으로 한국 신기록이기도 하다. 

황선우는 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은메달(1분44초47)을 목에 걸며 자신의 첫 세계선수권 메달을 따낸 데 이어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에선 동메달(1분44초42)로 2연속 메달을 추가했다. 1년 새 더 성장한 황선우는 이제 3개 대회 연속 메달이자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세계선수권 3회 연속 결선에 진출했으니 3회 연속 시상대에 오르고 싶은 마음이 크다. 그동안 호주에서 열심히 전지훈련에서 쌓은 것을 토대로 레이스를 잘 펼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호준(제주시청)은 1분47초38을 기록, 준결선 15위로 결선 진출에는 실패했다.

한편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접영 50m 금메달리스트 백인철(부산중구청)은 한국 수영 최초로 세계선수권 결선에 진출, 새 역사를 썼지만 '깜짝 메달'에는 실패했다.

백인철은 같은 날 열린 남자 접영 50m 결선에서 23초35를 기록, 7위로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백인철의 최고 기록은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기록한 23초15다.

백인철은 "예선과 준결선에 비해 결선에서의 기록은 아쉽다. 앞으로 훈련에 더 집중해야 한다"면서 "(아쉽지만) 그래도 세계적인 선수들과 함께했다는 점에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백인철이 28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접영 50m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후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2023.9.2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백인철이 28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접영 50m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후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2023.9.2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