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싱거웠던 1-2위 매치' 흥국생명, 선두 현대건설 완파…3점차 추격(종합)

김연경-윌로우-레이나 삼각편대 위력…3세트 내내 압도
남자부 우리카드는 현대캐피탈 누르고 선두 복귀

(수원=뉴스1) 권혁준 기자 | 2024-02-12 17:37 송고 | 2024-02-12 17:44 최종수정
흥국생명 선수들이 12일 열린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득점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 (KOVO 제공)
흥국생명 선수들이 12일 열린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득점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 (KOVO 제공)

관심을 모은 여자 프로배구 1-2위 맞대결은 예상외로 싱겁게 마무리됐다. 2위 흥국생명이 선두 현대건설을 완파하고 '역전 우승'의 희망을 키웠다.

흥국생명은 12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4 25-18 25-20)으로 승리했다.

올스타 휴식기 이후 치른 모든 경기를 승리한 흥국생명은 4연승으로 시즌 전적 22승6패(승점 62)가 됐다.

선두 현대건설(21승7패·승점 65)보다 1승을 더 거두고도 승점에서 밀린 흥국생명은 선두 탈환의 기회를 호시탐탐 노리게 됐다.

반면 현대건설은 홈에서 열린 빅매치를 다소 무기력하게 내주며 선두 수성의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흥국생명은 에이스 김연경이 17점, 윌로우 존슨이 14점, 레이나 토코쿠가 11점을 올리는 등 '삼각편대'가 고른 활약을 펼쳤다.

현대건설은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가 17점으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아시아쿼터 외인 위파위 시통이 어깨 부상으로 빠진 공백을 정지윤, 김주향 등으로 메우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범실도 11개-20개로 상대보다 2배 가까이 많이 나왔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12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KOVO 제공)
흥국생명 김연경이 12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KOVO 제공)

경기 초반부터 흥국생명이 강하게 상대를 몰아붙였다. 강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고, 김연경과 레이나가 그 틈을 파고들었다. 8-6에서 김연경의 시간차와 상대 범실, 김연경의 오픈 공격 등으로 연속 4득점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세트 막판까지 이 격차는 유지됐고, 현대건설은 공격 범실까지 남발하며 무너졌다. 흥국생명은 25-14로 간단히 첫 세트를 잡았다.

2세트 역시 크게 다르지 않았다. 세트 초반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4-5에서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의 비디오 판독으로 상대 세터 김다인의 센터라인 침범 범실을 잡아내며 흐름을 바꿨다.

기세가 오른 흥국생명은 윌로우의 퀵오픈 득점과 서브 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었고, 이주아의 블로킹과 레이나의 오픈 공격, 상대 범실 등으로 연속 5득점하며 11-6으로 벌렸다. 끝까지 추격을 허용하지 않은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시간차로 25-18 승리를 거뒀다.

흥국생명은 3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번엔 세트 중반까지 14-14 균형을 이뤘는데, 여기서 윌로우의 연속 오픈 공격과 상대 범실 등으로 연속 3득점, 승기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고비 때마다 나온 윌로우, 이주아의 서브 득점으로 더욱 기세를 올렸고, 24-20에선 김연경의 오픈 공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우리카드 한성정. /뉴스1 DB © News1 이승배 기자
우리카드 한성정. /뉴스1 DB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홈 팀 우리카드가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0(25-23 25-22 25-13)으로 제압했다.

4연승을 달린 우리카드는 시즌 전적 19승9패(승점 55)로 대한항공(17승11패·승점 53)을 제치고 하루만에 선두 자리를 빼앗았다.

3연승이 끊긴 현대캐피탈은 12승16패(승점 38)로 6위에 머물렀다.

우리카드는 최근 주포 마테이 콕이 부상으로 이탈했는데, 이후 2경기를 잡는 저력을 보였다.

이날 경기에선 한성정이 13점, 아시아쿼터 외인 잇세이 오타케가 12점, 송명근이 11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미들블로커 이상현도 블로킹 3개를 포함해 7점을 기록했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아흐메드 이크바이리가 15점, 허수봉이 14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