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빅텐트' 개혁신당, 최고위원에 김종민·조응천·금태섭(종합)

13일 국회서 첫 최고위원회의 개최…첫 메시지에 주목
원칙과상식·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 각각 1인 추천 확정

(서울=뉴스1) 한병찬 기자, 한상희 기자 | 2024-02-12 17:33 송고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제1차 개혁신당 임시 지도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2.1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제1차 개혁신당 임시 지도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2.1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개혁신당이 12일 최고위원 등 주요 당직자 인선을 발표하며 지도부 구성을 완료했다.

개혁신당은 이날 최고위원에 새로운미래 출신 김종민 의원, 원칙과상식 출신 조응천 의원, 새로운선택의 금태섭 대표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개혁신당은 각 진영 별 회의를 거쳐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이 각각 최고위원을 1인 추천으로 하기로 했다.

대표는 이낙연 대표와 이준석 대표가 공동으로 맡는다. 원내대표는 양향자 의원이 맡는다. 지도부 구성이 완료된 만큼 개혁신당은 1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제1차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개혁신당은 이날 오전 김만흠 전 국회 입법조사처장과 김용남 전 의원을 정책위의장으로 공동 임명했다.

사무총장에는 김철근 전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을, 전략기획위원장에는 이훈 전 의원을 선임했다.

추가로 허은아 전 의원을 수석대변인으로 지명했다. 김효은 새로운미래 대변인과 이기인 경기도의원이 대변인을 맡아 대변인단을 새로이 구성했다.

앞서 이준석의 개혁신당, 이낙연의 새로운미래, 금태섭의 새로운선택, 더불어민주당 탈당파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정당은 지난 9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신당 합당 방안에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당명은 이준석 대표가 이끌어 온 '개혁신당'을 이어가기로 했고 지도부 명칭은 최고위원회로 정했다.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대표가 맡기로 했고, 연휴 직후 통합합동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bc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