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초밥 먹는 죄수 번호 4421, 이재명 연상"… '살인자ㅇ난감'에 지지자들 분노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4-02-12 08:11 송고 | 2024-02-12 09:49 최종수정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영상 갈무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영상 갈무리

설 연휴 첫날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의 한 등장인물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살인자ㅇ난감'은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이창희 감독이 연출한 드라마로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이탕(최우식)과 그를 쫓는 형사 장난감(손석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스릴러다.

11일 복수의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드라마 7화에 나오는 비리 혐의를 받는 건설사 회장 '형정국'이 외모와 각종 설정 등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연상케 한다는 글들이 확산했다.

극 중 형 회장은 비리를 일삼는 건설사 대표로 검은 안경테와 백발 뒤로 넘긴 외모 등이 이 대표와 흡사하다. 등장 분량이 길지 않지만 누리꾼들은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형 회장 손녀의 이름이 '형지수'인 점에 대해서도 과거 이 대표와 가족 간의 불화와 욕설 논란을 떠올리게 한다며 "네 글자에서 세글자만 따와서 순서를 바꾼 것"이라고 의혹의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또 형 회장이 극 중 교도소에서 먹는 메뉴인 초밥에 대해 이 대표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법인카드를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을 당시 집으로 배달했던 음식과 같다고 주장했다.

또 글을 남긴 누리꾼은 드라마 속 형 회장의 죄수 번호는 '4421'도 대장동 6개 블록 시행사 제일건설이 수익 4421억을 올렸다는 한 일간지의 기사 제목 링크와 함께 "의도된 것은 아닌 건지 궁금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넷플릭스 측은 해당 내용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극 중 형 회장 캐릭터는 특정 인물과 전혀 상관없다"고 선을 그었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