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오현규, 1개월 만에 득점포 가동…하이버니언 상대로 멀티골

셀틱, 4-1 승리…양현준은 결장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3-12-07 07:40 송고 | 2023-12-07 08:19 최종수정
셀틱의 오현규.  © AFP=뉴스1
셀틱의 오현규.  © AFP=뉴스1

스코티시 프리미어리그(SPL) 셀틱FC의 오현규가 약 1개월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오현규는 7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하이버니언과의 2023-24 SPL 16라운드에서 2골을 넣으며 4-1 승리를 이끌었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오현규는 전반 5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카메론 카터-비커스의 슈팅을 골문 앞에서 살짝 방향을 바꿔 골로 연결했다.

이로써 오현규는 지난달 12일 애버딘과의 홈 경기에서 득점 후 약 1개월 만에 골맛을 봤다.

기세를 높인 오현규는 3-0으로 앞선 후반 10분 이날 두 번째 골까지 넣었다. 오현규는 상대 골문 앞에서 수비수와의 몸싸움 경합을 이겨낸 뒤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을 때려 멀티골을 작성했다.
이날 2골을 추가한 오현규는 올 시즌 리그 5호골을 신고하며 득점 부문에서 공동 7위에 올랐다. 8골로 득점 공동 1위인 매튜 오릴리(셀틱), 압달라 시마(레인저스)와는 3골 차다.

셀틱은 오현규의 골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뒤 전반 36분 오릴리의 골로 달아났다. 이어 후반 6분 루이스 팔마가 페널티킥을 넣으면서 일찌감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오현규의 동료 양현준은 이날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양현준은 바로 직전 경기에서 선발 출전, 45분을 소화한 바 있다.

한편 셀틱은 리그 2연승을 이어가며 13승3무(승점 42)로 1경기를 덜 치른 2위 레인저스(승점 34)와의 승점 차를 벌리며 선두를 유지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