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힘 "묻지마 탄핵으로 대통령 인사권 부정…민주 속셈 대선불복"

김기현 "민주, 한마디로 상식 포기한 무책임한 정당"
윤재옥 "탄핵중독이란 치유불가능한 불치병 걸린 듯"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이밝음 기자 | 2023-11-09 16:40 송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탄핵 남발 더불어민주당 규탄대회'에서 규탄사를 하고 있다. 2023.11.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탄핵 남발 더불어민주당 규탄대회'에서 규탄사를 하고 있다. 2023.11.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국민의힘은 9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본회의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소추안을 상정한 데 대해 "헌법 법률이 보장하는 대통령 고유인사권마저 '묻지마 탄핵'으로 부정하겠단 민주당이 가진 속셈은 대선불복"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본회의 직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탄핵 남발 민주당 규탄대회'에서 "자신들의 정치적 유불리에만 매몰돼서 헌정과 국정을 마비시키고 민생을 인질삼는 민주당은 한마디로 상식을 포기한 무책임한 집단"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표는 "국민 삶과 민생 경제를 거들떠보지도 않고 오로지 정치 싸움판 정쟁만 키우느라 정신없는 민주당이 오늘 또다시 탄핵폭거 경제죽이기 법과 방송 민주당 영구장악법을 날치기 처리하면서 국정과 법치에 쇠사슬을 채웠다"고 비난했다. 

이어 "여당과 대통령은 대화와 협치의 손을 내밀었다. 민생부터 함께 살리자고 호소했다"며 "그러나 민주당은 정쟁 폭탄을 떨어뜨렸다. 최소한 도의도 포기해버린 참 나쁜 야당"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지난 정권 내내 심어놓은 방송장악의 뿌리가 끊기면 더이상 좌편향 공영방송을 앞세운 국민 선동이 어려우니 민주당이 이토록 방통위 무력화에 집착하는 것"이라며 "검찰을 정치 권력 앞에 무릎 꿇리고 길들이게 하기 위해 검사 탄핵소추권 또한 무분별하게 남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탄핵권 남용은 명백한 헌법 파괴 행위이자 국정 마비"라며 "민주당이 탄핵중독이란 치유불가능한 불치병이 걸린 것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번 국회에서 민주당이 가결한 3차례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모두 각하되거나 기각됐다"면서 "자신들이 일방적으로 통과시킨 탄핵안이 번번이 기각되는데도 민주당은 사과는 커녕 유감 표명도 한 적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에 대한 염치는 물론 인간에 대한 기본적 예의도 지키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이 또 기각될 게 분명하지만 다시 탄핵을 시도하는건 내년 총선을 위한 정치적 의도 때문"이라며 "탄핵안으로 인한 직무정지와 더불어 국정 공백은 필연적으로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불과 며칠전까지 신사협정, 정책경쟁을 약속했던 민주당이 또다시 탄핵으로 무한 정쟁을 벌이는 건 국민의힘은 합의 위반을 넘어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오늘 폭거는 심판이 부메랑이 되어 민주당에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 여러분들이 헌법 법률을 우롱하고 국민을 무시하는 민주당의 의회폭거 똑똑히 기억해, 미래에 준엄한 심판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규탄대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탄핵중독 의회폭거 민주당은 각성하라' '거대야당 입법독재 민주당은 각성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거짓민생 탄핵소추 국민들은 분노한다" "정쟁유발 탄핵중독 민주당을 규탄한다" "민생외면 탄핵소추 국민들은 분노한다" "권한남용 탄핵남발 민주당을 규탄한다"는 구호를 외쳤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