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사과글 쓰지 않았다" 또 다른 주장 등장…유연석 측 "예정대로 형사고소"(종합)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3-03-23 09:06 송고 | 2023-03-23 10:09 최종수정
배우 유연석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유연석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유연석이 경비원을 무시했다는 주장을 담은 글을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은 형사 고소를 하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유연석님의 인성은 사람 바이 사람인가 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 A씨는 자신의 아버지가 경비원으로 근무한 아파트에 유연석이 살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연석이 친구들과 있는 자리에서 아버지를 벌레보듯 보며 비웃었고, 삿대질을 하고 혀를 차며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유연석의 소속사 킹콩by스타쉽 측은 22일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은 전혀 사실 무근임을 확인했다"라고 해명하면서 "게시글 작성자를 상대로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변호사 선임을 마친 상태로, 강력한 법적 대응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라며 "이와 관련하여 근거 없는 루머나 추측성 글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22일 같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연석과 관련된 글을 썼다고 주장한 작성자가 "최근 예능 같은 프로그램에 많이 나와 인기를 끌자 질투심에 글을 작성했다"라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유연석님한테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같은날 "배우 유연석님의 인성은 사람 바이 사람인가 봅니다"라는 제목의 원글 작성자 A씨는 게시글을 수정하면서 "글쓴이라는 분이 질투심에 글을 올렸다 조작이다 사과하셨다는데 유연석씨 팬분이신지 누군지는 모르겠으나 사과글은 제가 쓴 게 아니다"라며 "그리고 저는 아버지께 들은 얘기만을 말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쓰다보니 너무 감정에 치우쳐 쓰게 된 것은 인정한다"라며 "아버지가 유연석씨 때문에 경비원을 그만두신 건 아니다, 다시 읽어보니 저도 그런 뉘앙스로 쓰고 희귀병을 언급하면서 동정심을 유발한 것 같기도 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연석씨 때문에 일을 그만두신 건 아니라고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A씨는 또한 "연예인 실명을 거론하면 이렇게 일이 커질 줄은 몰랐다"라며 "죄송하다, 더이상 일이 커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소속사 측은 23일 뉴스1에 "원글과 사과문의 번복 진위 여부에 따르지 않고 형사 고소는 계속해서 진행할 예정"라고 입장을 밝히면서 강경 대응의 뜻을 전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

인구늘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