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월드컵] 해외 배팅업체의 전망 "한국이 가나보다 우세할 것"

한국,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
1차전 결과 이후 한국 승리 배당 낮아지는 중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2-11-27 13:42 송고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과 손흥민 등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2022.11.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해외 배팅업체가 한국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보다 승리 확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강호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겨 승점 1을 따낸 한국은 기세를 몰아 가나를 꺾고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인다는 각오다.

포르투갈에 2-3으로 패하며 궁지에 몰린 가나는 한국전마저 패할 경우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다.

승점 3점이 절실한 가나로선 이번 경기에 공격적인 전술을 가동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한국은 이를 역이용해 승기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가나가 포르투갈을 상대로 수비 뒤 공간이 자주 뚫렸는데 이 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치열한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되는데 해외 배팅업체도 한국-가나전을 A~H조의 2차전 16경기 중 가장 예측이 쉽지 않은 경기로 꼽았다.

토마스 파티와 이나키 윌리엄스를 비롯한 가나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아스파이어 존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2.11.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백중세를 점치면서도 한국이 우세할것으로 예상했다. 윌리엄힐은 한국의 승리 배당으로 2.5배를 책정하면서 무승부와 가나의 승리에는 각각 3배, 3.1배를 줬다. 배당이 낮을수록 확률이 높다는 의미다.

bet365 등 다른 배팅업체도 한국의 승리에 더 낮은 배당을 주는 등 한국이 가나에 근소한 우위를 점할 것으로 내다봤다.

흥미로운 점은 1차전 이후 이 경기의 배당이 크게 바뀌었다는 것이다.

윌리엄힐을 예로 들면, H조 1차전이 진행하기 전인 23일까지만 해도 한국의 승리 배당은 2.8배로 가나의 승리 배당 2.75배와 대동소이 했다.

그러나 한국이 우루과이와 대등한 경기 끝에 비긴 반면 가나가 포르투갈에 패하자 배당 변화가 일어났다. 경기를 하루 앞둔 시점에서 한국의 승리 배당은 계속 낮아지고 있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