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동성애자 주인과 한 침대 쓴 반려견, 원숭이두창 감염 첫 확인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8-15 13:09 송고 | 2022-08-16 15:11 최종수정
영국 보건안전청(UKHSA)이 공개한 원숭이두창 감염에 따른 피부병변·발진 사례. © AFP=뉴스1 © News1
프랑스 파리에서 한 반려견이 동성애자 주인과 함께 침대를 사용했다가 원숭이두창에 감염됐다.

14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반려견의 주인은 파리에 함께 거주하는 44세와 27세 동성애자 남성들이다.

이들은 지난 6월 초 몸에 따가운 병변이 발생하는 등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검진받았고, 그 결과 원숭이두창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인관계가 아닌 이들은 각자 다른 남성들을 만난 지 일주일 만에 두통, 발열 등 통증을 느꼈다고 한다.

이들이 병원을 찾은 날로부터 12일 후, 건강했던 이들의 이탈리아 그레이하운드종 반려견 역시 복부 낭종, 가느다란 항문 궤양 등 증세를 보였다.

이 반려견은 주인들과 침대를 함께 사용했다고 알려졌다.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이 개는 원숭이두창으로 확진됐으며 유전자 배열도 주인들의 것과 100%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개가 주인들로부터 바이러스를 옮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반려견이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첫 사례라고 보고됐다.

캐나다 앨버타 대학의 감염성 질병과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마도 개가 아픈 사람을 핥고, 자신의 엉덩이를 핥았을 것"이라며 침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됐다고 봤다.

앞서 지금까지 집에서 기르는 개나 고양이가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사례는 없었다. 전문가들은 원숭이두창 감염자들에게 전염 위험을 줄이려면 반려동물과 격리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2일 공개토론을 거쳐 원숭이두창을 대체할 새 이름을 찾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반 대중도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을 제안할 수 있다. 다만 아직 새 이름이 확정될 시점을 명확히 제시하지는 않았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