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洪, 이준석과 '헤어질 결심'…"자중 당부했건만 막장정치, 이젠 모르겠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8-05 13:06 송고 | 2022-08-05 15:18 최종수정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이준석 당 대표가 지난 2월 12일 오후 대구 동성로 어묵가게에서 어묵을 먹고 있는 모습. © News1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핵관을 넘어 대통령에 대한 비난까지 쏟아내자 '이제 더 이상 이준석 대표를 위해 중재 노력을 하지 않겠다'며 손을 놓아 버렸다.

홍 시장은 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새누리당 내부 분열로 박근혜 정부가 탄핵 당하고 지난 5년 동안 한국 보수 진영이 엄청난 시련을 겪었다"고 술회한 뒤 "천신만고 끝에 정권교체를 이뤘으나 새 정부의 미숙함과 또다시 그때와 같이 내부 분열 세력들의 준동으로 윤석열 정권은 초기부터 극심하게 몸살을 앓고 있다"며 장탄식했다.

이어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한 당 대표가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라며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고 크게 걱정했다.

그러면서 홍 시장은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됐다"며 이날 전국 상임위가 현 당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판단, 비대위 출범의 물꼬를 튼 일을 지적했다. 비대위가 출범하면 이 대표는 당대표 자격을 상실한다는 지적이다. 

홍 시장은 "(이 대표에게) 자중하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라고 그렇게 말씀드렸지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며 이 대표를 정면 겨냥했다.

즉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는 모습은 막장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에 홍 시장은 "지금까지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지만 최근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 두기로 했다"며 이 대표에게 '헤어질 결심'을 통보했다.

다만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올 그때까지 기다리겠다"며 마음의 문을 영원히 걸어 잠그지는 않겠다고 알렸다.

지난달 8일 윤리위로부터 '당원권 6개월 정지' 중징계를 받은 이준석 대표는 전국을 돌며 장외 여론전을 펼치다가 최근 최고위가 비대위 출범을 위한 전국상임위·전국위 소집을 결정하자 강력 반발했다.

특히 전날부터는 윤석열 대통령이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는 말을 해선 안 됐다며 윤 대통령을 정면 겨냥했다.

이에 친이준석으로 분류되고 있는 정미경 최고위원도 이날 "당이 가려는 길이 틀렸다고 해도 이쯤 해서 손을 떼어 달라"며 이준석 대표에게 간곡히 당부하기에 이르렀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