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일반

하이브 대표 "방탄소년단 해체 고려하지 않아…활동 범위 넓어지는 것"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6-15 20:33 송고 | 2022-06-16 10:30 최종수정
방탄소년단 위버스 갈무리 © 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본격적으로 개별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박지원 하이브 대표가 일각에서 불거진 해체설을 부인했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는 15일 직원들에게 직접 메일을 보내면서 "14일 '방탄회식' 콘텐츠를 통해 전달된 아티스트의 메시지는 앞으로의 지속적인 성장, 성숙을 위해 팀 활동과 개인활동을 병행함으로써 활동의 폭을 한층 다각적으로 넓혀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팀 해체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팀 해체의 수순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도 없다"라고 일각에서 방탄소년단의 개별 활동이 해체의 수순이라고 바라보는 것에 대해 선을 그었다.

박 대표는 "방탄소년단의 팀 활동을 잠시 쉬어간다는 아티스트의 메시지는 완전한 활동 중단을 의미하지 않는다"라며 "팀 활동과 개인 활동을 조화롭게 진행할 예정이기에 활동의 범위는 오히려 더 다채롭게 확장되어 나갈 것이고 아티스트로서 한 번 더 성장하고 도약할 수 있는 계기들이 마련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멤버 별 개인 활동 계획이 이미 수립되었거나 수립 중에 있고 곧 발표될 예정이며, 개인 활동과 팀 활동은 상호 시너지(동반상승)하에 진행될 것"이라며 "팀 활동의 경우 이미 '프루프'(Proof) 앨범 활동이 본격적으로 진행 중이고, 이후 추가적인 팀 활동 계획 또한 수립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은 과거에도 주기적으로 장기적인 휴식기를 가진 적 있으며, 이번 개인활동 병행을 통해 멤버 별로 필요한 휴식, 작업시간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보다 깊어질 방탄소년단의 챕터2에 구성원 여러분의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4일 오후 9시 공식 유튜브 방탄티비(BANGTANTV) 채널을 통해 공개한 '찐 방탄회식'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당분간 단체 활동을 중단하고 각자 활동을 할 계획임을 알렸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이와 관련해 15일 뉴스1에 "단체활동 잠정 중단이라기보다는 개별 활동 예고를 한 것"아라며 "지금까지 개별 활동이 적어서 솔로 앨범을 내는 등 다양하게 활동을 준비해 하려는 것이며, 앞으로 팀 활동도 활발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taehy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