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소년심판' 김무열 "시즌2 제작되면? 성장한 인물 보여드리고파" [N인터뷰]③

'소년심판' 차태주 역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3-08 14:10 송고
배우 김무열/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이 지난달 25일 공개됐다. '소년심판'은 소년법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김혜수 분)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 범죄와 그들을 담당하는 판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재판 후에도 지속해서 소년범들을 관리하고 감독해야 하는 판사들의 치열하고 끊임없는 고민을 담으며 호평을 받았다.

김무열은 극 중 연화지방법원 소년형사합의부 좌배석 판사 차태주 역을 맡았다. 소년범들을 차갑게 대하는 심은석과는 달린 상냥하게 그들을 대하는 인물이다. 초반 심은석과는 갈등하지만 연화 아파트 살인사건부터 그와 의기투합하며 사건을 이끌어가며 '소년심판'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런 가운데, 8일 '소년심판' 공개 기념 화상인터뷰를 가진 김무열은 극 중 차태주 역을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과 '소년심판'을 만들어가며 느낀 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 중 소년범들을 선한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 노력하는 차태주 역을 만들어간 김무열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배우 김무열/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N인터뷰】②에 이어>

-'소년심판' 속 차태주를 연기하며 힘든 점은 없었나.

▶제가 힘들었거나 노력을 크게 했던 기억은 없다. 같이 연기한 선배님들이 너무 연기를 잘하시는 분들이어서 저는 드러내놓고 하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저는 차태주라는 인물이 가진 고유의 색을 혼자 간직했다고만 해도 될 정도로, 은은하게 내비치고 있으면 되겠다고 생각했다. 그 부분에서 김혜수 선배님의 응원이 되게 큰 힘이 됐다. 제가 김혜수 선배님과 첫 촬영을 할 때, 제가 기억하기로는 복도에서 전임오신 심은석 판사를 못 알아보고 마주치는 장면이었다. 그때 처음 제 연기를 보시고 나서 김혜수 선배님의 칭찬이 시작돼셨다. 그렇게 김혜수 선배님한테 받은 칭찬과 응원으로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또 1, 2회 분량을 찍고 나서 편집된 시사를 진행한 적이 있었다. 그때는 제가 소위 말하는 힘빼고 연기하는 게 맞나라는 생각이 들 때였는데 이성민 선배님이 '이대로 밀고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하셨다. 그래서 확신이 굳건하게 제 안에서 자리를 잡았다. 그때부터는 정말 뒤 안 돌아보고 그 캐릭터를 쭉 밀고 갔었다.

-차태주라는 인물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했나.

▶차태주가 가지고 있는 신념도 소년범죄를 단순히 간과해서는 안되는 것이였다. 저 역시 배우로서 그렇게 명분을 가지고 시작했다. 차태주의 과거사, 현재에 놓여져 있는 상황들이 상당히 저에게는 정서적으로 다가오는 것들이 있어서 연기하는 데에 힘들지는 않았다.

-연기하면서 가장 답답하거나 몰입이 어려웠던 부분이나 공감되는 부분이 있었다면.

▶저는 이번에 법을 다루는 법관을 연기하면서 여러가지로 보고 배웠던 게 있다. 가장 충격이 왔었던 부분은 나근희(이정은 분) 판사님이 일어나서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고 말하는 부분이었다. 법관들은 그렇게 생각을 해야하는 것이구나를 느꼈다. 처음에 문장만 봤을 때는 공감하기 어려웠는제 시스템에 대해서 어느 정도 이해를 하게 되니깐 그게 왜 맞는 말인지 알게 되더라.

-가정폭력을 경험한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기억에 남는 부분이 있다면.

▶(차태주가) 과거의 기억을 가지고 오는 것에 있어서 현장에서 감독님이 도와주신 게 기억에 남는다. 차태주가 과거의 이야기를 심은석 판사님 앞에서 하게 된 장면이 있는데, 그때 심은석 판사가 '도대체 왜 아이들을 싸고 도는 거냐'고 물을 때 차태주는 자기도 모르게 감정적으로 과거의 이야기와 함께 진심을 이야기한다. 그때 감독님이 과거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게 하는 (박수소리와 비슷한) 소리를 현장에서 내주셨다. 그게 저한테는 큰 도움이 됐다. 순간 차태주라는 인물이 과거의 트라우마가 발현되는 것에 있어서 도움이 던 것 같다. 저희 감독님이 연기에 대한 디렉션을 디테일하게, 집요하게 주지 않으신다. 하지만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는 분위기를 티 안나게 만들어주시는 역할을 해주셨다. 현장에서 차태주라는 인물로 평소에는 매우 절제하고 있다가 순간순간 드러나는 감정들에 대해서는 감독님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드라마 현장이 물리적인 시간에 쫓기다 보니 이런 부분을 다 가져갈 수 없는 현장들이 많다. 저도 작품을 여러번 했던 기성배우여서 연출가 분들이 믿고 맡기시는 것들이 많은데, '소년심판' 감독님은 정말 적극적으로 나서주실 때마다 많은 도움이 많이 됐다.

-개인적으로 공감이 갔던 대사나 여운이 있었던 대사가 있나.

▶일단 장면을 떠올려보자면 심은석 판사가 벽돌 투척 사건에서 피의자들이 선고를 받고 법원을 불구속 형태로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허망하게 표정을 짓는 장면이다. 저는 김혜수 선배님의 그때 표정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법이라는 게 우리 사회를 떠받치고 있고 둘러싸고 있지만, 한 개개인의 사정으로 들어갔을 때 빈틈이 있는 것 같다. 또 심은석 판사는 판사님이다. 법이라는 테두리의 가장 최전선에 있는 분인데도 불구하고 그 앞에서 무기력해질 수밖에 없었던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 저는 현장에서 그걸 보지는 못하고 화면으로만 봤는데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거대하고 깊은 선배님의 이성과 감성을 느꼈다. 너무 인상적이었다. 대사는 차태주 판사 대사 중에 고르자면, '우리가 소년들에게는 마지노선이다'라는 대사가 있다. 그 대사가 기억에 남는다.

-시즌2가 나온다면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나.

▶시즌2는 저희가 아직 결정이 된 게 없다. 만약 시즌2가 제작된다면 기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웃음) 아무래도 인물로서도 성장한 모습이 있을 거라는 기대가 있다. 백성우(이연 분)의 재등장으로 인해서 심은석 판사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시청자로서 기대가 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