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용인시, 공동주택 관리동에 있는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 추진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 대상… 내달 7일까지 신청 접수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2022-02-15 17:17 송고
용인시청 전경(용인시 제공) © News1  
용인시청 전경(용인시 제공) © News1  
경기 용인시는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위해 ‘공동주택 관리동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공동주택 내 관리동에 설치된 민간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는 게 핵심이다.

시는 민간어린이집을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하면 신규 시설 확충에 드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보육 서비스의 질 향상과 국공립보육에 대한 보육수요를 충족하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어린이집 운영자의 경우 최초 5년간 운영권을 보장받을 수 있고 교직원 고용승계와 처우개선, 각종 정부 지원도 받을 수 있다.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이 전환 대상이다.

시는 우선 1곳을 선정해 오는 9월 개원할 계획이다. 모집은 다음달 7일까지 진행한다.

선정된 어린이집에는 리모델링과 기자재 구입비 등 최대 2억5000만원이 지원된다.

시 관계자는 “지역 내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현황 및 기존 민간어린이집의 정원 충족률 등을 반영해 선정할 예정”이라면서 “다양한 방식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을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아동보육과 보육정책팀으로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ad2000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