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김진애 "김건희, 돈·권력·무속으로 주변 가스라이팅…윤석열도 조종"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1-21 14:48 송고 | 2022-01-21 15:01 최종수정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 News1 이동해 기자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돈·권력·무속으로 사람을 가스라이팅, 즉 조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후보도 아내에게 가스라이팅당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21일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MBC가 아닌 '열린공감 TV'와 '서울의 소리'가 공개한 '김건희 녹취록'에 "'내가 정권을 잡으면', 그리고 웃고 난 다음에 '저거 무사하지 못한다'라고 했다"며 "누가 후보인지, 윤석열인가 김건희인가 (헷갈린 정도다)"고 비꼬았다.

이어 "과연 영부인으로서 자질과 품격이 있는 것이냐, 무속의 영향에서 자유로울 수 있겠는가"라며 의심이 든다고 했다.

또 김건희씨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던 정대택씨를 증인에서 우리가 취소시켰다'고 한 것은 "본인이 직접 하는 것이 아닌 국힘당 국회의원들을 통해서 한 일이다"며 "이 사람(김건희)은 돈과 권력, 무속 이 3개로 사람들을 가스라이팅을 하는 것이 본색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즉 "돈으로 누구든 살 수 있고, 권력으로 아랫사람들이 알아서 하도록 만들 수 있고, 무속·사술로 사람을 사로잡아서 내가 원하는 대로 다 하도록 만든다"는 것.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가스라이팅 역량이 검찰, 국힘당 의원에 이어 최종적으로는 누구한테 가겠는가"라며 "바로 남편 윤석열한테 가는 거 아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김 전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김건희 아내에 의해 가스라이팅 영향을 받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손바닥 왕자, 건진법사 논란 등이 그 영향 때문인 것 같다고 비아냥댔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