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벤투호, 11월11일 UAE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고양에서 개최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10-22 09:51 송고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 후반전에 손흥민이 페널틱킥을 성공시키고 토트넘에서 함께 했던 에릭센 선수를 응원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6.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다음달 11일 열리는 월드컵 최종예선 홈 경기를 경기도 고양에서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22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1월 홈 경기 장소와 시간을 확정, 발표했다.

벤투호는 내달 11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A조 5차전 홈 경기를 치른다.

고양종합운동장은 앞서 6월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경기가 열렸던 곳으로 태극전사에게도 익숙한 장소다.

한국은 최종예선 A조에서 2승2무(승점 8)로 이란(3승1무·승점 10)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하고 있다.

대표팀은 다음달 11일 UAE와 홈 5차전을 치른 뒤 16일 이라크와 원정 6차전(장소 미정)을 갖는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