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선호 전 연인 "사과 받았다…한때 진심 사랑, 무너지는 그에 맘 안좋아"(종합)

A씨, 김선호 사과 글 뒤 입장 발표…"확대 재생산 않길"
법무법인 "무분별한 신상공개에 신변위협…법적 대응"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10-21 07:31 송고 | 2021-10-21 08:31 최종수정
배우 김선호/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배우 김선호가 '전 연인에게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빙자 뒤 일방적이별 통보까지 한 배우' 의혹과 관련해 사과한 가운데, 해당 폭로글을 쓴 작성자 A씨와 법률대리인 측도 입장을 밝혔다.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는 20일 오후 자신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작성한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수정하며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저와 그분(김선호)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라며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A씨는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글은 곧 내리겠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날 A씨 측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최선 이동훈, 정다은 변호사는 자료를 통해 "현재 일부 언론, SNS 및 커뮤니티 등에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으며,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로 인해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했다.

이어 "일반인인 A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리며, A씨 개인에 대한 취재 및 인터뷰 요청 등도 삼가 달라"면서 "본 법무법인은 A씨의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며,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A씨는 17일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며 자신은 K씨와 교제했던 전 여자친구이고, K씨가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을 빙자한 후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글에서 언급된 K씨가 김선호라는 주장이 등장했고, 김선호는 20일 오전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낙태 종용 의혹 등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등의 표현으로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다.

김선호는 이번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후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했으며, 출연 중이던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시즌4'와 차기작 영화 도그데이즈' '2시의 데이트'에서도 하차했다. 또 모델로 활동한 다수 브랜드의 광고도 삭제되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