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오영수, '오겜' 인기에 "붕뜬 기분"…'놀뭐' 유재석 사로잡은 입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10-16 09:42 송고 | 2021-10-16 22:03 최종수정
MBC © 뉴스1

'오징어 게임'의 배우 오영수가 '놀면 뭐하니?+'의 '뉴스데스크+' 초대석에 등장한다. TV 첫 인터뷰임에도 오영수는 58년차 배우의 묵직한 입담으로 한 편의 인생 수업을 펼쳐 유재석 앵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16일 오후 6시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신입 기자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만드는 '뉴스데스크+'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놀면 뭐하니?+'의 '뉴스데스크+'의 초대석 현장이 담겨있다. 초대석의 주인공은 전세계 신드롬(증후군)을 일으키고 있는 '오징어 게임'의 001번 참가자 '오일남 역'을 맡은 배우 오영수.

배우 오영수는 연기 경력 58년차 베테랑으로,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인기 속에서도 TV 첫 인터뷰로 '놀면 뭐하니?+'의 '뉴스데스크+'을 선택했다. 오영수는 유재석과 첫 인사에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라며 악수와 함께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는 여유 있는 미소와 감동을 안겨주는 입담으로 신입 기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오징어 게임'으로 큰 사랑과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에 그는 "붕 뜬 기분이고, 내 스스로를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갖고 있어야 되겠다"며 뜻밖의 소감을 전했다. 유재석은 이정재가 오영수 배우에 대해 "젊은 생각을 가진 선배님"이라고 한 인터뷰를 언급하면 현장의 분위기를 물었다.

오영수는 현장에서 "배우들이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분"이라며 "실제 드라마 속 게임을 함께 즐겼다"고. '오징어 게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부터 시즌 2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최근 가장 행복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평행봉'이라 답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오영수는 10대 때부터 무려 60년 동안 평행봉으로 체력관리를 한 것은 물론 이사를 할 때도 평행봉 있는지를 체크한다며 "일생의 동반자"라고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평소의 유재석 앵커에 대한 느낌을 솔직하게 전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마치 인생 수업을 방불케 한 그의 말 한마디는 인터뷰를 지켜보던 모든 기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미주 앵커는 마지막 한마디로 자신의 팬심을 드러냈다고.  

유재석이 초대석 인터뷰가 끝난 후 오영수 배우에게 직접 셀카를 요청해 해맑게 'V(브이)'를 그리는 모습도 포착돼 이들 사이에 또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기대를 모은다.

'글로벌 깐부' 오영수 배우와 유재석-미주 앵커의 인터뷰 현장은 이날 오후 6시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