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동작구 아파트서 43명 집단감염…엘리베이터 공동 사용

종사자, 거주자 등 감염…종사자 휴게실 지하 위치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2021-10-14 11:02 송고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 동작구 아파트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3명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아파트 거주자 1명이 지난 1일 최초 확진 후 12일까지 33명이 추가 확진되고, 전날 9명이 확진됐다.

관련 확진자는 총 43명으로 이중 서울시 확진자는 39명이다. 전날 종사자 3명, 거주자 6명이 감염됐다.

접촉자 포함 총 806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42명, 음성 295명,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시설은 아파트로 거주자와 종사자가 공용 엘리베이터를 함께 사용했다. 종사자의 휴게실 등이 자연환기가 어려운 지하층에 위치해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서울시는 동작구 보건소와 역학조사 후 거주자와 종사자를 검사하고, 접촉자를 분류했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은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엘리베이터 등 공용 공간에서는 대화를 삼가고 올바른 마스크 착용, 주기적 소독 등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junoo568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