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RFiF 2021]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데이터로 유통의 가치 더한다"

"유통기업이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전환을 꾀할 적기"
"데이터로 고객 수요·공급·배송 예측모델 만들 수 있어"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2021-09-30 15:02 송고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겸 브이 공동대표가 30일 진행된 '2021 미래유통혁신포럼(RFiF)'에서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누군가에게는 지옥 같은 시기지만, 10년 뒤 와야 할 비즈니스 기회를 지금 맞이했습니다. 고객의 니즈가 다변화되고 사업자들이 살아남기 어려워진 '온라인 100% 시대'에 가장 중요한 건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입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겸 브이 공동대표는 3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미래유통혁신포럼(RFIF) 2021'에서 "현 시점이 온·오프라인 유통기업이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전환을 꾀할 적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경영환경의 변화와 데이터를 통한 유통 혁신'이라는 주제의 강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오프라인 상권이 급속도로 무너지는 상황"이라며 "최근 온·오프라인 과당경쟁에서 기업이 살아남으려면 데이터 수집·분석을 통해 비용을 줄이고 고객 서비스 수준을 높여야만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전통 오프라인 기반 기업이 가진 강점과 약점이 극명하다"며 "물류 거점이라 할 수 있는 오프라인 거점들을 자가, 가맹, 직영으로 갖고 있는 것은 장점이지만, 단점은 그로인해 온라인화가 더디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한 지점에 있는 식자재에 대한 정보, 그것이 요리되거나 HMR(가정간편식)로 배달되는지에 대한 정보, 각각의 객단가 등이 모두 온라인화되지 않는 이상 오프라인 기반 사업자가 온라인화 되려면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도 부연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겸 브이 공동대표가 30일 진행된 '2021 미래유통혁신포럼(RFiF)'에서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유 대표는 이같은 상황에서 메쉬코리아가 제공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사장님 사이트' 지도 분석툴 △고객 재주문수 제공 △부릉 TMS(물류관리 시스템) 솔루션 등의 서비스를 디지털 전환 가능성의 모델로 제시했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온라인 커머스에 대항할 수 있는 전국적인 물류망을 제공하는 동시에, 온·오프라인 재고 확인 및 관리를 통해 수요·공급 예측을 가능케 한다는 것이다.

유 대표는 "온라인·오프라인 기반 사업자 양측 모두에게 저희가 줄 수 있는 최고의 가치는 예전에 미들마일, 퍼스트마일로 불린 수·배송과 라스트마일을 이르는 배달까지 모두 데이터화해 100% 직영망으로 수행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모든 상품의 종류와 판매 종류, 나아가 이것이 어떤 플랫폼을 통해서(구매가) 들어왔는지, 소비자는 몇 번 구매를 했는지 등의 데이터를 다 알 수 있다"며 "그 데이터와 IT 가치를 통해 수요·공급 예측 생산 모델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겸 브이 공동대표가 30일 진행된 '2021 미래유통혁신포럼(RFiF)'에서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메쉬코리아에 따르면 실제로 자사의 '사장님 사이트' 이용 그룹은 미사용 그룹 대비 주문 건수가 43% 증가했다. 고객 재주문수 서비스의 경우 39% 증가했으며, 물류 TMS 솔루션 이용 기업의 경우 물류 라우팅(경로설정) 케파가 30~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 대표는 "차량과 오토바이, 센터에 있는 물건들은 데이터베이스이고, 차량이 하나의 데이터센터"라며 "이 데이터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운영해서 온라인에서 수익이 날 지를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mau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