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휴가철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막아라"…전남도 특별점검

(무안=뉴스1) 박영래 기자 | 2021-08-01 10:34 송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신고요령 © 뉴스1

전라남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도내 유입이 우려됨에 따라 돼지농장 방역실태와 시군 거점소독시설 이행상황을 특별점검한다고 1일 밝혔다.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해서 발생하는 경기, 강원지역과 전남의 차량, 사람의 왕래가 늘 것으로 예상돼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시군, 동물위생시험소, 가축위생방역본부와 합동으로 34명으로 구성된 4개 점검반을 편성해 오는 6일까지 돼지농장과 시군이 운영하는 거점소독시설을 불시 점검한다.

돼지농장의 경우 △농장 주변 방역상황 △외국인 근로자 관리 △외부인 출입 통제 △폐사체 관리 △일반 출입차량 관리 △퇴액비 방역관리 등을 집중 점검한다.

시군 거점소독시설에 대해선 △소독장비 가동 및 차량 소독 상황 △근무자 대응 요령 △소독약 적정 희석농도 △소독필증 교부 등 운영 상황 전반을 확인한다.

전도현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경기, 강원지역에서 야생멧돼지 ASF 감염지역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돼지농가는 경기, 강원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시군은 거점소독시설을 철저히 운영해 돼지 관련 차량을 규정에 따라 소독해 줄 것"을 당부했다.


yr200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